'금쪽같은 내새끼' /사진제공=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 /사진제공=채널A


오는 25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길바닥에 드러눕는 언어 천재 4세 아들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스튜디오에 36개월 아들과 9개월 딸을 키우고 있는 부부가 출연한다. 엄마는 ”금쪽이가 호기심도 많고, 집중력도 좋고, 언어 능력이 뛰어나다“며 금쪽이 자랑을 한다. 이어 아빠는 금쪽이의 뛰어난 언어 능력 때문에 어린이집에서 가정 폭력범으로 오해받을 뻔한 사연을 공개해 패널들의 웃음을 자아낸다. 그리고 아빠는 ”제가 인상이 그래서 그렇지 그런 사람이 아니다“라고 해명하며 재치 있는 입담을 선보인다.

선 공개된 영상에서는 금쪽이가 식탁에 앉아 귤을 먹는 모습이 보인다. 맛있게 과일을 먹으며 ‘apple’, ‘watermelon’, ‘orange’ 등 과일 이름을 영어로 술술 얘기한다. 이어 신나게 영어로 노래까지 부르기 시작하는데. 이를 지켜보던 홍현희와 장영란은 ”영어를 이렇게 재밌게 한다고?”라며 화들짝 놀라며 금쪽이에게서 눈을 떼지 못한다. 두 명의 열혈 맘들은 엄마에게 ‘금쪽이가 영어를 언제부터 잘했는지’, ‘끝나고 어머님 대기실에 찾아가도 되는지’ 등 질문 공세를 펼치며 숨길 수 없는 부러움을 드러낸다.

이어지는 영상에서 지저분한 자동차 바닥 매트와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산책로에 드러누워서 울며 떼를 쓰는 금쪽이가 보인다. 이에 장영란은 “저 아까 봤어요. 어떤 애가 방송국 앞에서 편안하게 누워있는 거예요”라며 녹화 날에도 어김없이 바닥에 드러누운 금쪽이의 실시간 목격담을 전한다. 이렇듯 시간과 장소를 가리지 않고 어디든 자기 집 안방처럼 드러누워 버리는 금쪽이. 이런 금쪽이의 모습을 생생하게 담은 영상과 사진을 엄마는 무려 70여개나 제작진에게 보내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 사상 최다 제보를 기록했다는 후문.

일상 영상에서 금쪽이를 관찰한 오은영은 “얘 왜 이럴까? 뭔가 앞뒤가 조금 안 맞는 것 같은 느낌”이라며 의문을 제기한다. 충분히 자신의 의견을 말로 전달할 수 있을 만큼 뛰어난 언어 능력을 가진 금쪽이가 장소 불문 어디서든 드러누워서 떼쓰는 이유는 이날 오후 8시 방송되는 ‘금쪽같은 내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