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넘버원' 이광수, 유재석, 김연경 ./사진제공=넷플릭스
'코리아 넘버원' 이광수, 유재석, 김연경 ./사진제공=넷플릭스


유재석, 이광수, 김연경이 노동 예능으로 뭉쳤다.

23일 넷플릭스 '코리아 넘버원'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유재석, 이광수, 김연경, 정효민 PD, 김인식 PD가 참석했다.

'코리아 넘버원'은 유재석, 이광수, 김연경 3인이 한국의 넘버원 장인을 찾아가 체력도 정신력도 남김없이 쏟아부으며 전통 노동을 체험하고 그날의 넘버원이 되기 위해 분투하는 프로그램.

이날 유재석은 "오늘 이광수 머리를 봤는데 꼴보기 싫더라. 부자연스럽다. 너무 과하다"고 시작부터 디스했다. 이어 "이광수와 김연경이 닮았고, 조효민 PD와 내가 닮았다. 멸치과"라고 말했다.
'코리아 넘버원' 정효민 PD, 김인식 PD./사진제공=넷플릭스
'코리아 넘버원' 정효민 PD, 김인식 PD./사진제공=넷플릭스
정효민 PD는 "3명의 멤버들이 한국 전통 장인들을 만나서 노동을 하고 넘버원을 뽑는 프로그램"이라며 "구수한 제목이라 걱정하는 분들도 많았는데, 너무 무게 잡고 보는 게 아니라 편하고 쉽게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었으면 해서 이렇게 지었다"고 밝혔다.

캐스팅 조합에 대해서는 "다른 분을 떠올릴 수 없을 정도로 정답의 조합이라고 생각했다. 이분들을 모실 수만 있으면 좋겠다 싶었는데 성사돼서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코리아 넘버원' 유재석./사진제공=넷플릭스
'코리아 넘버원' 유재석./사진제공=넷플릭스
출연 이유를 묻자 유재석은 "정효민 PD하고는 인연이 계속 있었다. 프로그램에 관한 이야기를 많이 주고받는데, 이 프로그램을 이야기했을 때 다른 곳에서는 하지 않는 특별함이 있고, 넷플릭스라는 OTT를 통해 우리나라 문화를 깊숙이 배울 수 있을 것 같았다. 또 이광수와 김연경이 같이 하는 프로그램을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 '일로 만난 사이'에 이어 정 PD와 세 번째로 호흡을 맞추는 유재석. 그는 "두 번째 만남이 있었기에 세 번째 만남이 있었다. 정효민 PD는 참 성실하다. 연기자를 떠나서 현장에 있는 모든 스태프를 정말 잘 챙긴다. 저렇게 마음 퍼주다가 어떻게 될지 모른다는 소문이 퍼다할 정도다. 이타심이 있는, 배려심이 넘치는 PD다. 그래서 회사를 이리저리 옮겨 다니는 거다. 그만큼 능력이 있으니까 가능한 거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이광수, 김연경 케미에 대해 "예전부터 이광수와 김연경이 함께있는 모습을 보고 싶었는데, 둘의 케미는 내가 생각한 그 이상이다. 예능감도 뛰어나지만 마음 씀씀이가 따뜻한 분들이다. 배려에서 나오는 케미는 내가 보장한다. 믿고 봐도 된다"고 자신했다.
'코리아 넘버원' 이광수./사진제공=넷플릭스
'코리아 넘버원' 이광수./사진제공=넷플릭스
이광수는 "유재석 형과 함께하는 녹화는 늘 즐겁고 행복하고 설렌다. 김연경은 팬이었는데 멋있다는 표현이 딱 어울리는 동생"이라고 덧붙였다.

'런닝맨'에 이어 '더 존-버텨야 산다', '코리아 넘버원'까지 호흡을 맞추는 유재석, 이광수. 익숙한 조합이라는 의견에 대해 유재석은 "보는 분들 입장에서는 많이 봐온 케미일 수 있는데, 8회차 단기 프로그램이라 제작진 입장에서는 확실한 케미가 있는 상태에서 새로움을 쌓아가는 게 낫지 않을까 싶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첫 고정 예능으로 '코리아 넘버원'을 선택한 김연경. 그는 "현역으로 뛰고 있는 선수라 해도 되나 고민이 컸다. 그런데 취지가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했고, 이광수, 유재석 오빠와 같이 하니까 재밌을 거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큰 부담감은 없었다. 내가 아무것도 안 해도 유재석, 이광수 두 오빠가 알아서 다 할 수 있을거라고 믿었다. 스케쥴도 두 오빠가 잘 맞춰줬다. 하나의 추억을 만들어간 것 같다. 일을 했다기 보다 놀러간 느낌이어서 너무 좋았다"고 덧붙였다.
'코리아 넘버원' 김연경./사진제공=넷플릭스
'코리아 넘버원' 김연경./사진제공=넷플릭스
노동 후 먹은 음식 중 기억에 남는 메뉴를 묻자 이광수는 "선장님이 배 위에서 끓여주신 해물라면"이라며 "인생라면이었다"고 극찬했다. 김연경은 "장으로 만든 반찬들"이라며 "밥도둑이었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내가 음식을 가리는 게 많지는 않다. 땀을 흘리고 먹는 음식은 뭐든 맛있다. 너무 배가 고파서 국밥하고 냉면을 같이 한 자리에서 같이 먹었다"고 회상했다. 이광수, 김연경은 "비빔면에 삼겹살"도 강력 추천했다.

김연경은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로 '갯벌'을 꼽았다. 그는 "갯벌 촬영에서 이광수가 바지를 일부러 벗더라. 이게 예능이구나, 프로구나 깨달았다. 회사에서 준비를 시킨 것 같다"고 농담했다. 이에 이광수는 "일부로 벗은 거 아니다"라고 발끈했다.

유재석은 "'오징어게임' 등 점프슈트를 입은 작품이 실패하지 않았다며 제작진이 우리에게 노동복으로 점프슈트를 입히더라. 근데 점프슈트가 일할 때는 상당히 제약이 많고 불편해서 3회 만에 투피스로 바꿨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코리아 넘버원'은 오는 11월 25일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