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유나의 오예≫
오늘, 주목할 만한 예능
이영지, '쇼미11' 출연 후 계속되는 잡음…특혜 논란까지
사진=래퍼 이영지
사진=래퍼 이영지


≪태유나의 오예≫
'콘텐츠 범람의 시대'. 어떤 걸 볼지 고민인 독자들에게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가 '예능 가이드'가 돼 드립니다. 예능계 핫이슈는 물론, 관전 포인트, 주요 인물,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낱낱히 파헤쳐 프로그램 시청에 재미를 더합니다.

"어차피 우승은 이영지"
Mnet 예능 '쇼미더머니11'를 향한 대중의 시선이다. 이는 이영지의 뛰어난 랩 실력 때문만은 아니다. 그의 이름값을 이용해 프로그램의 화제성을 끌어올리고, 주인공인 것처럼 앞에 내세우면서 서사를 만들고, 위기와 고난이라는 설정을 첨가해 극적인 요소까지 끼워 넣는 제작진 악마의 손길이 더해졌기에 가능했다. 정작 큰 결심을 가지고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이영지는 제작진의 노림수에 휘둘리며 특혜 논란까지 휩싸였다.

이영지는 '쇼미더머니11'에 참가하는 소식이 전해졌을 때부터 대중과 래퍼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그는 2019년 Mnet '고등래퍼' 시즌3에서 우승을 차지, 당시 천부적인 실력으로 힙합계 라이징 스타로 급부상했기 때문. 이후에는 예능과 유튜브에서도 종횡무진 활약하며 자타공인 'MZ 세대' 아이콘이 됐다.
사진=Mnet '쇼미11' 방송 화면.
사진=Mnet '쇼미11' 방송 화면.
그러나 그를 향한 시선이 오롯이 곱지만은 않았다. 이영지가 1차 체육관 예선에 모습을 드러내자 다른 참가자들은 "근데 영지는 진짜 왜 나왔을까", "'래퍼가 아니라 예능인이다'라는 비판이 되게 많았던 것 같다", "밥그릇을 빼앗으러 오지 않았나" 등 곱지 않은 시선들을 보내기도 했다.

따가운 시선에도 이영지는 아랑곳하지 않았다. 그는 "나는 (음악적으로) 항상 공허하고 항상 굶주려 있다. 안 나가면 후회를 할 것 같았다. 후회보다는 차라리 나가서 실패하자는 마음"이라며 자신을 직접 시험대에 올렸다. 그리고 그는 자신을 향한 비난의 목소리를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랩 실력을 누르고 당당히 합격 목걸이를 거머쥐었다.

그의 뜨거운 화제성을 알아본 제작진의 '이영지 띄우기' 역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제작진은 수많은 참가자 중 이영지를 예고편마다 넣을 뿐 아니라 나오지 않는 회차에서도 그가 등장할 것처럼 편집했다. 눈에 훤히 보이는 '이영지 마케팅'에 실력으로 당당히 합격해오던 이영지만 비호감으로 낙인찍히게 됐다.

이영지도 이를 의식한 듯 "이번 참가가 노이즈 마케팅 수단이나 가벼운 도전이라는 의문이 들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거다. 나는 내가 가진 진심을 들려드리고 싶다"고 밝히기도 했다.
사진=Mnet '쇼미11' 방송 화면.
사진=Mnet '쇼미11' 방송 화면.
그러나 결국 터질 게 터지고야 말았다. 지난 18일 방송된 '쇼미더머니11' 4회서 이영지의 특혜 논란이 불거진 것. 이날 '게릴라 비트 싸이퍼' 미션의 룰은 드럼 비트의 연주가 시작되면 각 팀의 멤버들이 불이 켜진 마이크를 잡아 본인의 벌스를 시작하면 된다. 연주가 끝날 때까지 마이크를 잡지 못한 멤버는 탈락 후보가 되고, 각 팀에서 3명씩 탈락하게 되는 것이었다.

이영지는 22번의 라운드 진행 속 마지막까지 마이크를 잡지 못해 탈락 후보가 됐다. 심사위원을 맡은 행주는 이영지에게 "목걸이를 저한테 반납해주시면 되겠다"라고 말하기도. 그러나 이영지에게도 무대를 보여줄 기회가 있었다. 마이크를 한 번도 잡지 못했지만, 아직 '탈락 후보'이기에 무대를 보고 최종적으로 탈락자를 뽑겠다는 것. 이영지는 한 편의 드라마 주인공처럼 위기를 딛고 폭풍 랩을 쏟아내 극찬받아 탈락 위기를 모면했다.
이영지 / 사진 = 메인스트림윈터 제공
이영지 / 사진 = 메인스트림윈터 제공
그러나 이런 전개에 일부 시청자들은 제작진이 화제성 높은 이영지를 살리기 위해 한 번 더 기회를 준 게 아니냐는 불만을 쏟아냈다. 이영지의 실력과는 별개로 마치 1등을 정해놓고 있는 듯한 제작진의 태도가 공정하지 않다는 거다.

시청률 1%대로 부진한 성적을 기록 중인 '쇼미더머니11'에게 이영지는 가뭄의 단비 같은 존재일 터다. '이영지 팔이'에 나선 제작진 덕분에 뛰어난 실력에도 욕을 먹는 건 결국 이영지가 된 셈. 비난의 화살은 자신이 가진 진심을 보여주겠다던 이영지가 아니라 그의 마음을 이용해 화제성 몰이에 나선 제작진이어야 하는 이유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