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한강뷰, 17억 모자라서 전세" 조세호, 명품 즐비 옷장털이에 '멘탈 탈곡'('홍김동전')


[종합] "한강뷰, 17억 모자라서 전세" 조세호, 명품 즐비 옷장털이에 '멘탈 탈곡'('홍김동전')
[종합] "한강뷰, 17억 모자라서 전세" 조세호, 명품 즐비 옷장털이에 '멘탈 탈곡'('홍김동전')
[종합] "한강뷰, 17억 모자라서 전세" 조세호, 명품 즐비 옷장털이에 '멘탈 탈곡'('홍김동전')
[종합] "한강뷰, 17억 모자라서 전세" 조세호, 명품 즐비 옷장털이에 '멘탈 탈곡'('홍김동전')
[종합] "한강뷰, 17억 모자라서 전세" 조세호, 명품 즐비 옷장털이에 '멘탈 탈곡'('홍김동전')
사진=KBS2 '홍김동전' 방송 캡처
사진=KBS2 '홍김동전' 방송 캡처
'홍김동전' 조세호가 한강뷰에 명품 제품이 가득한 집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예능 '홍김동전'에서는 '동전세끼 홈스테이' 특집으로 조세호의 집이 홈스테이 장소로 당첨됐다.

조세호는 멤버들과 집으로 이동하며 "오랜만에 이 집을 오픈한다. 지금 5년째 살고 있다"고 밝혔다. 김숙은 "자가?"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고 조세호은 머뭇대다 "아니다"고 답하며 전세라고 했다.

홍진경은 "'아니다'라고 할 때 뭔가 슬픔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주우재는 "얼마 모자라서 못 샀냐"고 물었다. 조세호는 "17억이 모자라서 못 샀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조세호는 "내 옷 방에 나름대로 루틴이 있다. 그것만은 안 건드렸으면 좋겠다"고 간곡하게 부탁했다. 집에 거의 다다르자 김숙은 조세호레엑 "뭔가 여기 반겨주는 느낌이다. 이 집 그냥 사라"고 말했다. 홍진경은 "쟤라고 안 사고 싶어서 안 사겠냐"고 정곡을 찔러 웃음을 안겼다.

조세호의 집에 멤버들이 갑작스럽게 방문했음에도 불구하고 현관부터 깔끔하게 정돈돼 있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특히 채광이 가득한 거실 창문 밖으로는 63빌딩이 보이는 한강뷰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숙은 "세호야 진짜 (집) 예쁘다. 17억만 있으면 사는데 17억이 없어가지고"라고 놀려 폭소를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2개의 방을 터서 만든 특대형 드레스룸도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각종 명품 브랜드의 제품들이 즐비해있던 것. 명품 재킷, 가방, 액세서리 등에 멤버들은 감탄을 쏟아냈다. 멤버들이 '세간 살림 공유'라는 호스트의 의무 조항을 이용해 여러 아이템을 착용해봤다. 홍진경은 "백화점인 줄 알았다. 이런 걸 샀냐. 이거 400~500만 원 할 텐데"라며 조세호의 명품 재킷을 입어봤다. 조세호는 마지못해 "입어 봐라"고 했지만 금세 "누나 벗어라"고 부탁했다. 주우재는 검은색 명품백을 꺼내 들어봤다. 홍진경은 "미쳤다. 이거 차 한 대 값이다. 지방에선 이게 전셋값"이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멤버들이 "이거 가능하냐"며 고가의 제품들을 탐내자, 조세호는 "이건 힘들다. 무슨 압수수색 하러 온 사람들 같다"며 당황스러워했다.

조세호의 드레스룸에 연신 감탄하던 홍진경은 "네가 이러니까 집을 못 샀구나"라며 돌직구를 날렸다. 주우재는 조세호가 안방에 모셔둔 초고가 명품 시계들을 찾아냈다. 멤버들은 각자 하나씩 시계를 착용해봤다. 장우영은 "살면서 이런 시계 처음 차 본다"며 감탄했다. 주우재는 "난 이러고 살 거다. 한겨울에도 팔 하나는 내놓고 살 거다"며 시계 찬 팔을 높이 들었다. 조세호는 당혹스러운 기색을 감추지 못하며 진땀을 흘렸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