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사자후 이모로 변신한 박나래 "난 짝사랑 전문" ('놀토')


개그우먼 박나래가 자신감 넘치는 텐션과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의 혼을 쏙 빼놨다.

박나래는 19일(어제)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놀토는 셀프입니다’ 특집에서 오마이걸 효정, 유아와 함께 받아쓰기에 나섰다. 이날 ‘쿵푸 허슬’의 셀프 파마하는 사자후 이모 콘셉트로 변신한 박나래는 목이 쉴 만큼 열정적인 성대모사로 화려한 오프닝을 열었다.

이날 방송에서 박나래는 첫 번째 라운드에서 X4의 ‘프레젠트’가 출제, 문제 구간이 빠르게 흘러가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혹시 라디오를 녹음하신 거냐”고 음질 퀄리티를 지적해 웃음을 자아내다. 하지만 이내 가득 채운 받아쓰기 판을 공개해 놀라움을 더했다.

이어 박나래는 정답 근접자를 발표하기 직전 한해에게 “준비해, 호랑이 없는 굴에는 살쾡이가 왕이야”라며 힘을 실어줬다. 받아쓰기의 대가 키가 잠시 자리를 비우자 한해를 적극 서포트해준 것. 그런가 하면 옆에 앉은 효정에게는 따뜻하게 말을 건네며 시어머니와 며느리 케미를 뽐내 현장을 웃음바다로 물들였다.

또한 박나래는 그동안 고전했던 김동현이 갑작스럽게 두각을 드러내자 “얼마나 괄목한 일이냐”며 “키 없이 우리도 할 수 있다”고 멤버들의 사기를 북돋아 훈훈함을 안겼다. 더불어 박나래는 간식 퀴즈에서는 아무도 생각할 수 없는 오답을 쏟아내며 참된 희극인 면모를 뽐냈다.

특히 박나래는 두 번째 라운드에서도 오므라이스가 나올 것을 예측하며 날카로운 촉을 뽐냈다. 짝사랑을 주제로 한 문제가 나오자 박나래는 “스토리는 걱정하지 마라. 내가 전문이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내면서도 가슴 아픈 이야기를 소환해 모두를 눈물짓게 하기도. 하지만 고난도 문제에 결국 2차 라운드는 실패, 다음을 기약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박나래는 자신을 아끼지 않는 분장과 개그를 선사하며 토요일 저녁 안방극장을 즐거움으로 가득 채웠다.

웃음만을 향해 달려가는 참 개그우먼 박나래의 활약은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30분 방송되는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