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름의 제왕' /사진제공=tvN STORY, ENA
'씨름의 제왕' /사진제공=tvN STORY, ENA


‘씨름의 제왕’ 핏블리가 우승후보 정다운을 상대로 이변의 승리를 거뒀다. 최약체팀의 대 반란이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STORY, ENA 공동 제작 예능 ‘씨름의 제왕’ 4회에서는 앞선 샅바 번호 쟁탈전 결과에 의해 구성된 네 개 팀이 본격적인 단체전의 막을 올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만기 감독-문형석 코치가 이끄는 ‘블랙데빌즈’ 핏블리-강재준-김환-홍범석-김진우와, 이태현 감독-박민교 코치가 이끄는 ‘샅바워리어’ 정다운-이장군-김요한-김상욱-테리스브라운의 단체전 첫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선수들은 본격적인 경기 전부터 서로를 견제하고 도발하는 등 날 선 신경전을 벌여 흥미를 고조시켰다. 특히 이 가운데 ‘블랙데빌즈’는 모든 팀으로부터 ‘최약체’로 지목 당했고 이에 발끈한 주장 김환은 “그 누구보다도 연습량이 가장 많았던 팀으로 알고 있고, 웨이트트레이닝 뿐만 아니라 많은 기술 훈련을 했다. 언더독이 무엇인지 오늘 완벽하게 보여드리겠다”고 자신했다. 이후 상대 지목권을 획득한 ‘샅바워리어’ 주장 정다운이 단체전 낙승을 위해 ‘블랙데빌즈’를 고르자 ‘블랙데빌즈’의 투지는 한층 뜨겁게 달아올랐다.

곧이어 ‘블랙데빌즈’와 ‘샅바워리어’의 경기가 펼쳐졌다. 제 1라운드 대결에 나선 선수는 김환과 김요한이었다. 이 가운데 김환이 예상 밖의 선전을 펼치며 씨름판의 분위기를 후끈하게 만들었다. 첫판에서 패한 김환이 두번째 판 시작과 동시에 적극적인 배지기 공격으로 승리를 따낸 것. 무엇보다 김환은 팀원들의 사기를 올리려 일부터 모래를 던지는 세리머니까지 선보이며 ‘주장’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김환은 세번째 판에서 치열한 접전 끝에 아쉽게 패했으나 ‘졌지만 잘 싸웠다’의 전형을 보여주며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제 2라운드는 ‘블랙데빌즈’ 홍범석과 ‘샅바워리어’ 테리스브라운의 경량급 매치였다. 씨름을 위해 4kg의 벌크업을 하고 모래판에 오른 홍범석은 ‘빛범석’으로 우뚝 서는 뛰어난 경기력을 뽐냈다. 첫판에서 앞무릎치기로 간단하게 승리를 챙기는 홍범석의 모습에 이만기 감독은 “하기도 힘들고 성공률도 높지 않은 기술”이라고 호평했다. 이어진 두번째 판에서도 홍범석은 안다리 공격을 걸다가 배지기를 연결 기술로 활용해 호쾌한 승리를 따냈고, 상대팀마저 인정할 수 밖에 없는 실력을 보여주며 ‘블랙데빌즈’에 대한 선입견을 뒤엎는데 일조했다.

제 3라운드는 ‘블랙데빌즈’ 김진우와 ‘샅바어리어’ 김상욱의 대결이었다. 현역 격투기 선수인 김상욱을 상대로 만난 경량급 최약체 김진우는 시작과 동시에 차돌리기 한 방에 무너지고 말았다. 그러나 김진우는 기죽지 않고 설욕을 다짐하며 오른 두번째 판에서 덧걸이 기술로 반전 승을 거머쥐며 환호를 이끌어냈다. 사실 김진우는 첫 판을 탐색전으로 활용해 김상욱의 약점을 파악했던 것. 마지막 판에서 김진우는 끈질긴 안다리 공격으로 끝내 김상욱을 무너뜨리며 최고의 반전을 이끌어냈고 단체전 스코어 2대 1로 ‘블랙데빌즈’의 승기를 가져오는데 성공했다.

이 같은 언더도그의 반란 속에 ‘샅바워리어’가 벼랑 끝에 몰린 상황. ‘블랙데빌즈’ 핏블리와 ‘샅바워리어’ 주장이자 강력한 우승후보 정다운의 에이스 맞대결이 펼쳐졌다. 앞선 팀원 드래프트 당시 이만기 감독이 우선 지목권이 있음에도 정다운을 두고 핏블리를 1순위로 뽑은 문형석 코치에게 아쉬움을 드러낸 바 있는 만큼, 핏블리가 문형석 코치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지 주목됐다. 그러나 핏블리는 초반 샅바 싸움부터 고전을 면치 못했다. 정다운의 우월한 피지컬 탓에 허리샅바를 잡는 것부터 힘들어했고, 주변 모두는 “시작하자마자 끝날 것 같다”며 정다운의 낙승을 점쳤다.

하지만 또 한번의 대이변이 일어났다. 정다운의 잡채기를 아슬아슬하게 방어해낸 핏블리가 힘으로 찍어 누르는 정다운을 힘으로 버텨내며 경기를 혼전 양상으로 끌고 간 것. 그도 잠시 핏블리는 공격하려는 정다운을 피해 밀어치기로 반격했고, 마치 골리앗 같던 정다운이 모래판 위로 고꾸라졌다. 이만기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이게 씨름입니다”를 연호했고, 출연진 모두가 자리에서 펄쩍펄쩍 뛸 정도로 씨름판이 일순간 열광의 도가니로 탈바꿈됐다.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핏블리가 일약 최고의 다크호스로 거듭난 순간이었다.

한편 예상치 못한 승리로 기세가 한껏 오른 핏블리와 패배의 충격에 마음이 다급해진 정다운의 두번째 판이 남은 상황. 팀의 운명이 걸린 두 사람의 한판 승부가 어떤 결과를 낳을지 주목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