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의 아버지' 백구영 "잘생겼다는 반응, 민망하고 부끄러워"[인터뷰①]


원밀리언 리더 백구영이 외모 칭찬에 감사함을 표했다.

7일 Mnet '스트릿 맨 파이터' 원밀리언과 화상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백구영은 '잘생겼는데 유부남'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스맨파'에 출연할 때 가서 춤만 열심히 추고 싶다란 생각을 했다. 이런 반응 예상치 못했는데 많이 언급해주셔서 감사하다"며 "기분 좋은데 민망하다. 나이도 있고 그래서 부끄럽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은 외출할 때 대충입지 않으려 노력한다. 반응이 사람을 바꾼다"고 덧붙였다.

한편 원밀리언은 Mnet '스트릿 맨 파이터' 파이널 진출에 실패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