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승연 "대한항공 승무원 출신, 미스코리아 당선 뒤 실업자 돼" ('백반기행')


배우 이승연이 연예계에 데뷔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지난 4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는 이승연이 출연했다.

이날 이승연은 "데뷔 전 승무원이었다. 사람들에게 뭘 해주는 게 너무 좋았다"면서 대한항공 승무원으로 재직 당시 만족도가 높았다고 말했다.
[종합] 이승연 "대한항공 승무원 출신, 미스코리아 당선 뒤 실업자 돼" ('백반기행')
그는 "친구 손 붙잡고 미용실 따라갔는데 원장님이 '너 수영복 한 번 입어보라'고 했다. 그래서 입어봤더니 미스코리아 나가자고 했다. 도망다녔다"고 밝혔다.

이승연은 '1992년 미스코리아 미(美)'에 당선됐다. 1993년 미스월드코리아에도 출전해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그 주목이 영광스럽지만은 않았다고.
[종합] 이승연 "대한항공 승무원 출신, 미스코리아 당선 뒤 실업자 돼" ('백반기행')
하지만 이승연은 "대외적으로 얼굴이 알려지면 회사를 다니면 안 되더라. 전 몰랐다. 미스코리아 미(美)는 됐는데 실업자가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어떻게 하냐. 내 인생 끝났다' 했는데 리포터 제안을 받았다"고 했다.
[종합] 이승연 "대한항공 승무원 출신, 미스코리아 당선 뒤 실업자 돼" ('백반기행')
[종합] 이승연 "대한항공 승무원 출신, 미스코리아 당선 뒤 실업자 돼" ('백반기행')
그렇게 데뷔하게 된 이승연은 MC로 활약하면서 큰 키와 늘씬한 몸매, 패션 센스까지 더해져 '패션의 아이콘'으로 불렸다. 이승연은 "그때 잠깐"이라면서도 "1997년에 드라마 '신데렐라'를 할 때 감독님도 그렇게 말씀하셨다"며 웃었다.

이승연은 "화장 하나도 안 하고 내추럴하게 나오는 거다 보니까 머리도 동네 미장원에 가서 파마했는데 앞머리가 자꾸 내려오니까 귀찮아서 손수건을 묶고 나갔다. 근데 그게 굉장히 유행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종합] 이승연 "대한항공 승무원 출신, 미스코리아 당선 뒤 실업자 돼" ('백반기행')
한편 이승연은 2007년 2세 연하의 재미교포 사업가와 결혼했다. 슬하엔 14세가 된 딸 1명이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