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조카' 문유강 "젊어보이려 노력, 스타일링 신경썼다"[인터뷰①]


배우 문유강이 연기를 하면서 비주얼부터 목소리 톤까지 신경썼음을 알렸다.

2일 서울 광화문 커피바 오하에서 tvN '멘탈코치 제갈길' 문유강(이무결 역)과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문유강은 "젊어보이기 위해 노력했다. 말 그대로 '노력형' 젊음'"이라며 "감독님께서 성숙한 이미지에 대해 우려하시더라. 체중도 조절하고 스타일링에도 신경썼다"고 전했다.

이어 "연기할 때 치기 어린 목소리를 보여드리고 싶더라. 다만 음을 올리기 보단 무결이로서의 에너지를 쏟고 싶었다"라며 "정우 선배의 톤과 템포를 맞춰갔다"고 덧붙였다.

한편 ‘멘탈코치 제갈길’은 멘탈코치가 되어 돌아온 전 국가대표가 선수들을 치유하며, 불의에 맞서 싸우는 멘탈케어 스포츠 활극이다. 지난 1일 종영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