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강하늘, 사기 동참…정지소와 가짜 부부 행세하며 고두심 저택 입성 ('커튼콜')


[종합] 강하늘, 사기 동참…정지소와 가짜 부부 행세하며 고두심 저택 입성 ('커튼콜')
강하늘, 정지소가 가짜 부부 행세를 하며 고두심 집에 입성했다.

지난 1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커튼콜'에서는 유재헌(강하늘 분)이 가짜 손주로 3개월간 살아가라는 특별한 제안을 받아들였다.

이날 유재헌은 호텔 낙원의 전 지배인인 정상철(성동일 분)의 특별한 제안에 응하며 희대의 사기꾼이 되기로 결심했다. 호텔 낙원 창립자인 자금순(고두심 분)은 3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은 뒤 날마다 북에 두고 온 가족들을 그리워했다.

인천 연안 부두의 해변에서 북에 두고 온 가족들을 떠올린 자금순은 이들이 잘 찾아올 수 있도록 밝고 든든한 등대 같은 호텔을 만들기로 결심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유재헌은 정상철의 특별한 제안이 자금순을 위해 3개월간 북한에 있는 손자를 대신 연기해달라는 것임을 알게 됐다. 극한 아르바이트로 하루하루를 버텼던 유재헌에게 거액의 대행료는 마음을 흔들었다.
[종합] 강하늘, 사기 동참…정지소와 가짜 부부 행세하며 고두심 저택 입성 ('커튼콜')
정상철의 파격적인 제안이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았던 유재헌은 이내 정신을 차리고 연기 오디션을 다녔지만 결과는 낙방. 결국 착한 거짓말을 해보기로 결심하고 자금순을 위한 마지막 소원 풀이 프로젝트에 동참했다.
[종합] 강하늘, 사기 동참…정지소와 가짜 부부 행세하며 고두심 저택 입성 ('커튼콜')
[종합] 강하늘, 사기 동참…정지소와 가짜 부부 행세하며 고두심 저택 입성 ('커튼콜')
삼우그룹 후계자인 배동제(권상우 분)는 할머니의 유산을 지키고픈 박세연(하지원 분)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 1박에 수천만 원에 달하는 VVIP룸을 선뜻 장기 결제하며 박세연의 눈길을 끄는 데 성공했지만 둘 사이에는 여전히 냉랭한 기운이 맴돌았다.

유재헌은 리문성의 인생을 그대로 카피하기 시작했다. 정상철도 북에 있던 리문성이 현재 중국에서 한국으로 들어온다고 자금순에게 알렸고, 자금순네 가문 사람들은 이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종합] 강하늘, 사기 동참…정지소와 가짜 부부 행세하며 고두심 저택 입성 ('커튼콜')
유재헌은 같은 극단 배우인 서윤희(정지소 분)에게 귀순 부부를 함께 연기하자고 청했다. 서윤희는 유복한 집안에 로스쿨까지 졸업한 수재였지만 짝사랑하는 남자 유재헌과 부부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사실에 마냥 기뻤다.

유재헌과 서윤희는 리문성, 장진숙 부부로 변신해 자금순 가문에 입성했다. 과연 자금순의 마지막 소원이 이뤄지게 될까.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