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박한정리2' /사진제공=tvN
'신박한정리2' /사진제공=tvN


이영자가 tvN 예능 ‘신박한 정리2: 절박한 정리’ 녹화 중 폭풍 눈물을 흘렸다고 해 그 사연에 관심이 쏠린다.

‘신박한 정리2: 절박한 정리’(이하 ‘신박한 정리2’)는 나만의 공간인 '집'의 물건을 정리하고 공간에 행복을 더하는 노하우를 함께 나누는 집구석 카운슬링 예능 프로그램.

오늘(26일) 방송되는 ‘신박한 정리2’ 7번째 의뢰인은 ‘부모님이 사는 17평 작은 집에 결혼했던 언니가 돌아왔다’는 절박한 사연과 함께 이지영 공간 크리에이터조차 “지금까지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의뢰인”이라며 깜짝 놀라워했다는 후문.

사연처럼 의뢰인의 집은 부모님의 짐과 언니의 짐이 합쳐져 한 지붕 아래 두 집 물건이 섞인 하우스였던 것. 옷 둘 곳이 없어 커튼봉을 활용해 만든 행거에서 이미 포화상태가 된 옷장 안, 뜬금없는 장소에 있는 김치냉장고까지 감당하기 힘들 만큼 불어나 버린 짐더미로 인해 의뢰인의 집은 발 디딜 틈 없이 물건으로 꽉 차있었다고.

그런 가운데 이영자가 녹화 도중 의뢰인의 절박한 사연에 뜨겁게 눈물을 흘렸다고 해 그 이유 또한 궁금해진다. 천연덕스러운 입담과 유쾌한 웃음으로 항상 분위기를 밝게 이끌어왔던 이영자이기에 그녀의 눈물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과연 이영자와 이지영 공간 크리에이터는 신박한 정리로 7번째 의뢰인에게 행복을 찾아줄 수 있을지, 7번째 의뢰인의 “다 같이 식탁에서 밥 먹고 싶어요”라는 바람은 이뤄질 수 있을지 신박한 변화에 이목이 집중된다.

‘신박한 정리2: 절박한 정리’ 7회는 이날 오후 7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