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당백집사' /사진제공=MBC
'일당백집사' /사진제공=MBC


이혜리, 이준영에게 변화의 바람이 분다.

MBC 수목드라마 ‘일당백집사’ 측은 26일 일당백 하우스에 입성한 백동주(이혜리 분)의 모습을 포착했다.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요상한 장례지도사 백동주가 일당백 하우스에 나타난 이유는 무엇인지, 만났다 하면 티격태격 불꽃이 튀는 백동주와 김집사의 관계에 심상치 않은 변화를 예고하며 호기심을 자극한다.

‘죽기 전에 딱 한 가지 소원을 빌 수 있다면?’에서 시작한 ‘일당백집사’는 누구나 공감하지만, 여전히 무겁고 두려운 ‘죽음’을 유쾌한 터치와 따뜻한 감성 그리고 색다른 시선으로 풀어내고 있다. 고인의 청을 들어주는 장례지도사 백동주와 생활 서비스 업체 일당백 김집사, 고인 김준호(안내상 분)의 마지막 소원인 아들을 찾기 위한 두 사람의 분투와 진심은 따스한 감동을 안겼다. 무엇보다 ‘혐관’으로 시작한 두 집사의 설레는 변화는 앞으로 전개될 생사초월 상부상조 로맨스를 더욱 기대케 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백동주와 김집사의 미묘한 변화가 궁금증을 유발한다. 김집사에게 무심한 듯 다정하게 반창고를 건네는 백동주의 얼굴엔 왠지 모를 미안함이 스친다. 도무지 정체를 모르겠다는 듯 백동주를 신기하게 바라보는 김집사의 표정도 흥미롭다. 다시 마주칠 일 없을 것이라 생각했던 백동주를 의뢰받은 집 옷장에서 재회한 김집사. 과연 두 사람은 또 어떻게 얽히게 될지 궁금해진다.

일당백 하우스에 입성한 백동주의 모습도 포착됐다. 백동주를 환영하는 빈센트(이규한 분)와 수더분한 미소로 악수를 건네는 서해안(송덕호 분)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고인의 집사’ 백동주가 ‘무엇이든 들어주는’ 일당백 하우스에 등판한 사연은 무엇일지, 이들과 동거동락하며 펼쳐나갈 이야기에 기대를 더한다. 또 김집사와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찾아올지도 이목이 집중된다.

26일 방송되는 3회에서는 가족에게 인사도 없이 세상을 떠난 ‘석철’의 숨겨둔 1억을 찾기 위한 백동주와 김집사의 활약이 그려진다. ‘일당백집사’ 제작진은 “백동주와 김집사의 상부상조 프로젝트가 본격적으로 시동을 건다”라며 “일당백 하우스에 입성한 백동주가 어떤 변화의 바람을 일으킬지, 두 집사의 신박한 팀플레이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이어 “일당백 하우스 패밀리와 동거동락하며 터뜨릴 유쾌한 시너지 역시 또 하나의 관전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당백집사’ 3회는 이날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방송에 앞서 오후 7시에는 네이버 나우(NOW.) 스페셜쇼가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