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준엽 서희원 부부 / 사진=보그 타이완 영상 캡처
구준엽 서희원 부부 / 사진=보그 타이완 영상 캡처


구준엽 서희원 부부가 알콩달콩한 케미를 선보였다.

지난 25일 보그 타이완은 공식 유튜브 채널에 '‘서희원♥️구준엽’부부 케미퀴즈 너무 스윗하다! 다시 만날 때 눈물 터진 기억 "한 달만 못 만나는 것 같아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구준엽과 서희원은 "부부 퀴즈를 한 번 풀어보겠다"라고 운을 띄웠다. 첫 질문은 '누가 많이 먹냐?"였다. 구준엽은 자신을, 서희원 역시 구준엽을 뽑았다. 서희원은 "나는 진짜 엄청 고플 때가 되어야 먹는 스타일이다. 오빠가 나보다 더 많이 먹는다"라고 이야기했다.

다음 질문은 '누가 더 성격이 좋냐?"는 것이었다. 답은 첫 질문과 같은 결과. 서희원은 미소를 보이며 "뻔뻔하다"라고 했다. 이어 "오빠는 성격이 정말 좋다. 여태껏 화내는걸 본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에 지지않고 구준엽은 "솔직히 희원이가 나한테 너무 잘해주는데 내가 더 포옹력이 있으니까"라고 화답했다.

외출 준비는 누가 더 오래 걸리는 지가 다음 질문이었다. 구준엽은 자신을 지목하며 "나는 옷을 이것저것 입어 보느라 시간이 걸리는데, 서희원은 일어나자마자 옷 입고 머리 묶고 귀걸이 하고 립스틱 바르고 나온다"라고 언급했다.

구준엽이 제일 좋아하는 대만 음식은 '줄기콩'이라고. 구준엽은 "20년 전에 먹었던 것 중에 제일 맛있었던게 줄기콩하고 밥이랑 함께 먹는 것"이라며 추억했다. 아내 서희원이 출연한 작품 중에 좋아하는 것은 '유성화원'이라고.

한창 질문이 이어지고, 서희원은 '오빠가 최근에 날 감동시킨 행동'에 대해 전했다. 앞서 구준엽이 서희원을 위해 'This is Love'라는 곡을 매쉬업해서 "너를 위한 노래"라고 했던 사연이 공개됐다.

서희원은 "처음에 받았을 때는 정말 감동이었는데, 지금은 5, 6번 정도 보내줬다. 물론 해줄 때마다 늘 감동이었다"고 말했다.

또 "가장 감동적이었던 건 우리가 전화로 결혼하자고 했고, 오빠가 대만에 오기로 결심한 거였다"면서 "모든 살림살이를 가지고 10일 간 자가격리도 해야했다. 오빠를 보는 순간 정말 감동적이었다. 우리는 서로를 끌어안고 펑펑 울었다"고 덧붙였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