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환갑' 안문숙, 세 자매인데 "母장례식 혼자 치러→상실감"('같이삽시다')


[종합] '환갑' 안문숙, 세 자매인데 "母장례식 혼자 치러→상실감"('같이삽시다')
[종합] '환갑' 안문숙, 세 자매인데 "母장례식 혼자 치러→상실감"('같이삽시다')
[종합] '환갑' 안문숙, 세 자매인데 "母장례식 혼자 치러→상실감"('같이삽시다')
[종합] '환갑' 안문숙, 세 자매인데 "母장례식 혼자 치러→상실감"('같이삽시다')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 캡처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 캡처
안문숙이 돌아가신 어머니를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지난 25일 방송되는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박원숙과 혜은이가 새로운 보금자리 포항에서 새 식구로 안문숙, 안소영을 맞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동안 방송에서 보이지 않았던 안문숙은 '같이 삽시다'를 통해 3년 만에 복귀했다. 안문숙은 박원숙과 드라마 '토지'에서 모녀 사이로 호흡을 맞췄던 것을 시작으로, 혜은이의 오랜 팬임을 밝히는 등 자매들과 인연이 깊었다.

안문숙은 "제가 생긴 건 이래도 살림은 잘한다. 음식도 맛 하나는 확실히 보장한다"고 자신했다. 이어 "제가 요즘 어딜 가도 연장자 대우를 받는데, 여기서는 막둥이다. 그래서 마음이 편하다"며 유쾌한 면모를 드러냈다. 최근 환갑이 지났다는 안문숙은 동안미를 뽐내기도 했다. 궂은일은 다 맡겨달라며 막내를 자청한 안문숙은 느닷없이 "원숙아!"라며 갑작스러운 야자타임(?)으로 왕언니 박원숙을 당황하게 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문숙은 지난해 어머니를 떠나보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조문객도 많이 받을 수 없는 상황에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지 못했다. 안문숙은 "지난해 10월 코로나가 심할 때 가셨다. 기사로도 잠깐 나가고 말았다"며 "그때가 개천절 연휴였다. ‘평생 잊지 말라고 하늘 문이 열리는 날 떠나셨나' 했다"고 전했다.

안문숙의 어머니는 50대 후반에 간염을 앓았지만, 고혈압, 당뇨도 없이 건강했었지만, 간경화로 발전했다. 안문숙은 "간염이라는 게 그렇게 무섭다는 걸 그때 느꼈다. 간 기능이 약화되다가 간경화로 발전되고 88세에 소천하셨다"고 말했다.

안문숙은 세 자매인데, 어머니의 장례식을 혼자서 치렀다고 밝히기도 했다. 호주에 있던 언니와 동생이 코로나19로 인해 귀국하지 못한 것.

또한 안문숙은 평생 함께 살며 유난히 돈독했던 엄마를 떠나보낸 뒤 1년간 상실감으로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안문숙은 "장례식을 치른 다음이 더 문제였다. 상실감이 말할 수 없을 정도였다"며 "저는 엄마의 아들이자 딸이자 남편이자 친구였다. 이렇게 웃고 큰소리칠 수 있게 된 게 1년 만이다"고 털어놨다.

식사 시간에는 안문숙의 결혼 로망이 화두가 됐다. 박원숙은 "너 옛날에 털 많은 남자 좋아했지 않나"라고 물었다. 안문숙은 "요새는 옵션이다. 있으면 좋고 없어도 그만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가슴 털 로망에 대해 "너무 궁금했다. 거품 많이 한 번 내보고 싶었다. 그런데 남의 가슴에 거품을 낼 순 없지 않나"며 "학교 다닐 때 선생님이 가슴에 털이 많았다. 셔츠를 입고 오면 보이지 않나. 그게 뇌리에 박혔다. 면도 하고 오면 푸르스름한 게 그렇게 멋있었다"라고 말했다. 결혼을 하긴 할 거냐는 물음에 "나는 내가 이렇게 늦게 결혼할 거라는 건 상상도 못했다"며 "희망 안 버렸다. 난 독신주의자 아니다. 한 번도 경험을 못해봤으니 경험을 해봐야지 않겠나"고 답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