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Joy '물어보살' 방송 화면.
사진=KBS Joy '물어보살' 방송 화면.


외모 강박증에 시달렸던 고민남의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외모 강박으로 먹고 토하는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는 23세 고민남의 최근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9월에 출연한 고민남은 "다이어트 성공 후 외모 강박증이 심해졌다"며 과거 몸무게가 120kg까지 나갔다가 48kg을 감량했지만, 몸무게가 1kg이라도 늘면 단식을 하거나 '먹토'를 한다고 고백한 바 있다.

이날 방송서 공개된 사진 속 고민남은 탄탄한 복근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수근은 "('물어보살') 상담 후 꾸준히 운동해서 복근이 생겼다고 한다"고 알렸다. 이어 "'먹토'는 2주에 한 번으로 줄였다고 한다. 아직 하긴 한다"며 "본인 모습을 사랑해줘야 한다. 토하면서까지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말했다.
사진=KBS Joy '물어보살' 방송 화면.
사진=KBS Joy '물어보살' 방송 화면.
또 이날 방송에서는 성형 후 헌팅으로 1000명의 여성을 만났다는 고민남도 등장했다. 그는 "20대 초반부터 헌팅을 많이 했다. 만났다 헤어진 게 1000명은 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전국의 여성을 만나보자는 마음으로 놀았다. 21살 때부터 헌팅 고수가 됐다. 헌팅으로 만난 여성은 1000명 정도 되는데 제대로 만난 건 4명뿐"이라고 제대로 된 사랑을 하고 싶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특히 고민남은 어릴 적 외모에 대한 콤플렉스로 성형 수술을 했다며 "쌍커풀과 코 수술을 했다. 짝사랑하던 친구와 짝이 됐는데 나랑 앉기 싫다고 울기도 했고, 첫 소개팅 때도 여성이 내 외모를 보고 안 나왔었다"고 밝혔다. 이어 "심리 기반 서적을 읽으며 어떻게 하면 '여성들이 나를 좋아해 줄까'에 대해 연구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서장훈은 "고민남이 나쁘다는 게 아니라 굉장히 잘못된 연애관을 가진 것 같다. 얼굴을 고치는 한이 있더라도 당했던 설움을 씻어내겠다고 이렇게 한 것 같다. 백날 해봐야 진정한 사랑은 안 온다"며 고민남이 먼저 멋있는 사람이 되라고 조언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