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지니TV '가우스전자' 방송 화면
/사진=지니TV '가우스전자' 방송 화면


곽동연과 고성희가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지난 21일 공개된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가우스전자' 7회에서는 첫 키스 이후 진전되는 이상식(곽동연 역), 차나래(고성희 역)의 관계와 아버지에게 사생활이 노출당한 백마탄(배현성 역)의 스파이 색출 작전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우발적인 키스에 싱숭생숭해진 이상식과 차나래는 잠을 설쳤다. 이상식의 눈치없는 연락이 오해를 불러일으켰고, 두 사람은 키스에 의미부여 하지 않기로 결심했다.

그러나 이상식은 이미 모해영(이소희 역)보다 차나래가 예뻐 보이는 지경에 이르렀다. 차나래 역시 모해영과 함께 있는 이상식을 보고 질투심을 느꼈다. 서로의 마음을 모른 채 전보다 더 티격태격 싸우던 두 사람은 우여곡절 끝에 또다시 둘만의 시간을 가졌다.
/사진=지니TV '가우스전자' 방송 화면
/사진=지니TV '가우스전자' 방송 화면
마침내 차나래가 이상식에게 속마음을 고백했고, 이상식 역시 "마음 정리하지 마요"라며 용기를 냈다. 드디어 마음이 통한 두 사람은 두 번째 키스를 이어갔다.

그 사이 백조원(김법래 역) 회장에게 회사 생활을 노출당한 백마탄이 스파이 색출에 나섰다. 아버지와 내통하는 사람이 마케팅 3부 내에 있다고 판단한 것. 자신의 정체를 알고 있는 건강미(강민아 역)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감시를 시작하는데, 건강미의 수상한 행동들에 의심이 확신으로 변했다.

건강미를 따라 비서도 없이 혼자 미행에 나선 백마탄은 낯선 동네에서 봉변당했다. 때마침 구세주처럼 나타난 건강미가 백마탄을 구했다. 백마탄은 건강미를 보고 심장이 두근거리기 시작했다.

또한 조직 개편을 앞두고 마케팅 3부에 해체 위기가 찾아왔다. 두려움에 떨며 임원실로 향한 팀원들에게 뜻밖의 소식이 전해졌다. 이상식의 유튜브 영상 등 그동안 발생한 사고들이 MZ세대에 좋은 반응을 얻어 회사 이미지가 좋아진 것.

재주는 마케팅 3부가 부리고 공은 얄미운 최달순(김지성 역) 이사가 챙겨가는 불상사가 발생했다. 그래도 어쨌든 살아남은 마케팅 3부. 이처럼 위협적인 조직 개편과 얄미운 사내 정치질 등이 많은 직장인의 현실 공감을 자아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