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츄, 먹고 토하며 자해…불안 강박 '스마일 마스크 증후군' 진단 ('금쪽상담소')


그룹 이달의 소녀의 츄가 '스마일 마스크 증후군' 진단을 받았다.

지난 7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츄가 나와 고민을 상담했다.

이날 츄는 강남의 한 병원의 응급슬을 한 달에 한 번 방문한다고 밝혔다. 방문 원인은 탈이 난 위. 스트레스를 받으면 '매운 음식'을 먹거나 '폭식'을 한다고.

츄는 "무조건 제일 매운 맛을 먹는다. 최근에는 닭볶음탕 2, 3인분에 떡과 당면을 추가해서 밥을 다 먹었다"면서 "먹고 나면 기분 좋게 배부른 게 아니라 고통스럽다. 숨 못 쉴 정도로 꾸역꾸역 먹는다. 1년 정도 먹으니까 죽겠더라"라고 말했다.
[종합] 츄, 먹고 토하며 자해…불안 강박 '스마일 마스크 증후군' 진단 ('금쪽상담소')
그는 "먹고 토한다. 토하기도 아까운데 너무 많이 먹으니까 울렁거리면서 넘어오더라. 스트레스를 받으면 여전히 먹는다"고 털어놨다.

츄는 "몸이 굳어서 병원에 간 적도 있다. 올해 초는 자주 갔던 것 같다"고 했다. 8개월간 꾸준히 응급실을 갔다는 츄. 그는 "조절이 절대 안되더라 이만큼 먹으면 소화제도 이만큼 먹는다. 여러 개 먹다보니까 탈이 나고"라고 설명했다.

아이돌은 몸매를 위한 식단관리로도 유명. 이윤지가 다이어트 걱정에 스트레스를 받을 것 같다고 하자 츄는 "살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을까봐 다이어트 약을 먹었던 때도 있었다. 근데 그 약이 정신은 건든다고 들었다. 나도 갑자기 다운 되는 걸 느껴서 약 복용을 중단했다"고 답했다.
[종합] 츄, 먹고 토하며 자해…불안 강박 '스마일 마스크 증후군' 진단 ('금쪽상담소')
오은영 박사는 왜 매운 걸 먹는지 물었다. 츄는 " 땀이 나는 게 좋더라. 콧물도 나고 내가 뭔가 해낸 것 같고. 엄청 맵고 얼얼해서 아무 생각이 안 날 때가 있다"고 대답했다.

이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매운 걸 먹는 게 어떤 의미냐면 약간 자해적인 기능을 갖고 있다. 극심한 고통이 있을 때 어떤 분들은 자해를 한다. 그럴 때 정신적 고통을 잠깐 잊는다. 어떻게보면 위도 아픈거지 않나. 점막에 상처가 나는 건데 맛있다고는 하지만 아픈 걸 통해 잠깐 고통을 잊는 것"이라며 매운 음식 폭식이 자해적인 기능이 있다고 지적했다.
[종합] 츄, 먹고 토하며 자해…불안 강박 '스마일 마스크 증후군' 진단 ('금쪽상담소')
츄는 게임을 해봐라, 소리내서 울어봐라 등 주변의 조언을 듣고 1초 만에 눈물을 쏟아본 적도 있다고 했다. 츄는 "고민을 떠안기는 것 보다 저 혼자 풀어버린다는 느낌 때문에 (우는 게) 좋았다. 남들이 하는 거만 따라하는데 그것조차 시간을 생각하고 있는 거다. 계계산을 계속 하고, 그러니까 해소가 안됐던 것 같다"고 밝혔다.

츄는 "인생에서 큰 문제가 있는 것 같아 가족한테 물어본 적이 있다. '참아라'고 하셨다. 손해를 보더라도 견디라고 해서 버티다가 힘들어진 경험이 있어다. '참아'라고 한 날부터 너무 힘들어서 6개월간 엄마와 연락을 끊었다. 속상해서"라고 눈물을 보였다.
[종합] 츄, 먹고 토하며 자해…불안 강박 '스마일 마스크 증후군' 진단 ('금쪽상담소')
이어 "지나간 일이라 괜찮은데 여러가지 일들이 계속 있었다. 데뷔 초엔 외출 시간이 20분 정도였는데, 그때 바람을 안 쐬면"이라며 눈물을 쏟아냈다.

츄는 스마일 마스크 증후군. 오은영 박사는 "힘든 모습을 안 보여주려고 지나치게 애를 쓰는 걸 스마일 마스크 증후군이라고 한다. 약간 강박이라고 본다. 밝고 명랑하고 행복한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 건 내면에 불안이 있다는 뜻이다. 힘든 걸 들키면 경쟁에서 지면 어떡할까 걱정하는 것"이라고 설명해줬다.
[종합] 츄, 먹고 토하며 자해…불안 강박 '스마일 마스크 증후군' 진단 ('금쪽상담소')
박나래는 자신도 츄 같은 과거가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저 같은 경우는 신체화 증상이 세게 왔다. 피부도 뒤집어지고"라면서 "불합리하고 불쾌한 걸 정확하게 말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사람들이 내가 웃으니까 상처받는 걸 모르더라. 기분 나쁘다고 정확하게 말을 해줘야 힘든 걸 안다"면서 경험을 토대로 츄를 위로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