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주연' 곽동연 "부담감보단 즐거움, 선배들 덕분"('가우스전자')


배우 곽동연이 첫 주연 소감을 밝혔다.

30일 올레tv 오리지널 드라마 '가우스전자'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박준수 감독을 비롯해 배우 곽동연, 고성희, 배현성, 강민아가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곽동연은 “저희 작품 자체가 사무실에 너무 쟁쟁하게 자리를 해주시는 선배님들이 계신다”라고 말했다.

이어 "선배님들이 항상 함께 해주시다 보니까 책임지고 이끌어야 한다는 생각보다 기대고 업히면서 재밌게 만드는 데 집중하느라 부담감보다 즐거움이 컸다"고 털어놨다.

또 "이상식은 자기 길만 가는 인물이다. 다른 사람의 감정을 받아들이고 눈치 빠르게 캐치하는 인물이 아니다. 그래서 보시면 '쟤처럼 마이웨이로 살고 싶다'고 생각하실 듯하다. 그럼에도 사랑스러움에 중독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가우스전자'는 웹툰을 실사화한 작품으로 다국적 문어발 기업 가우스전자 내 대기발령소 '마케팅3부'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조금 별난 사람들의 웃음과 공감의 직장인 이야기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