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사진=MBC 제공)
'안다행' (사진=MBC 제공)




'안싸우면 다행이야'에 레전드 1세대 아이돌들이 찾아온다.


오는 5일 방송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 황보, 토니안, 브라이언, 간미연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이야기가 그려진다. '빽토커'로는 백지영이 출격한다.


지난 5월 토니안, 앤디, 천명훈, 박준형이 '안다행'을 찾아와 1세대 아이돌 조상들의 위엄을 보여준 가운데, 토니안이 새로운 아이돌 절친들과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내손내잡'을 선보인다.


토니안과 함께할 이번 조합은 황보, 브라이언, 간미연 등 혼성으로 구성돼 더욱 특별하다. 이들은 '황토주간'이라는 이름으로 혼성 그룹을 결성해 음반 발매까지 계획한다고. 특히 제작진은 "화제성과 시청률을 모두 사로잡은 아이돌 조상 1탄이 방송된 이후 시청자분들의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며 "이에 보답하기 위해 2탄을 준비하게 됐다"는 귀띔이다.


과거 아이돌 활동 시절에는 10억을 줘도 한데 모을 수 없었다는 '황토주간'. 스튜디오에서 이들의 케미를 지켜보던 붐은 "'안다행'에서 앨범 냈으면 좋겠다. 뮤직비디오도 섬에서 찍으면 된다"라며 기대감을 내비쳤고, 안정환은 "배 타고 공연 다니면 된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낸다.


한편 갯벌 지옥에 빠져 망가지는 모습도 서슴지 않는다는 황보, 토니안, 브라이언, 간미연의 무인도 '내손내잡'은 오는 5일 오후 9시 MBC '안다행'에서 만나볼 수 있다.



유정민 텐아시아 기자 hera2021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