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캡처)
(사진=방송캡처)


가수 유빈이 강렬한 자작곡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유빈은 지난 30일 첫 방송된 JTBC '두 번째 세계'에 출연했다.


'두 번째 세계'는 랩은 물론 보컬 실력까지 갖춘 대한민국 대표 걸그룹 래퍼들이 치열한 노래 대결을 펼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이날 방송에서는 본 경연에 앞서 출연자들이 랩 무대로 자신을 소개하는 전야제 공연이 펼쳐졌다.


"안녕하세요. 데뷔 16년차 유빈입니다"라고 첫 인사를 전한 유빈은 "재밌고 즐겁게 '두 번째 세계'를 축제 분위기로 만들고 싶다는 마음을 담아 아주 마음에 드는 곡을 들고 나왔다"며 준비한 무대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날 비비드한 컬러의 캐주얼하면서도 섹시한 크롭톱 의상을 착용하고 무대에 오른 유빈은 화려한 비주얼과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남다른 포스로 등장부터 시선을 압도했다.


특히 신비롭고 몽환적인 무드의 자작곡 '두 번째 세계'로 경연 출사표를 던진 유빈은 특유의 매혹적인 음색과 탄탄한 라이브 실력을 뽐내며 객석의 열기를 더했다.


차원이 다른 카리스마로 깊은 여운을 남기며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유빈은 "랩과 보컬에 대한 경계선이 없어졌으면 좋겠다. '두 번째 세계'는 그 경계를 무너뜨리는 곳이라고 생각한다. 랩과 보컬이 잘 어우러지는 무대들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또한 유빈은 이어지는 후배들의 무대에 아낌없는 칭찬과 박수를 보내고 격려를 아끼지 않는 등 데뷔 16년차의 다정한 '선배미'를 드러내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첫 방송부터 환상적인 라이브와 퍼포먼스로 전야제 무대를 찢어 놓은 유빈이 앞으로의 방송에서는 어떤 무대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두 번째 세계'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이준현 텐아시아 기자 wtcloud8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