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사진=tvN)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에 미스터리 키를 쥔 박세현이 등장하며 새 국면을 맞이한다.

tvN 월화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측은 30일, 추리 본능을 발동한 유세풍(김민재 분), 서은우(김향기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여기에 상처투성이가 되어 계수의원을 찾은 궁녀 월(박세현 분), 미스터리의 키를 쥔 그의 등장이 어떤 파란을 일으킬지 관심을 모은다.

지난 방송에서 유세풍과 서은우는 상사병 환자를 치료하며, 서로에 대한 마음을 확인했다. 유세풍의 갑작스러운 한양행 소식에 상심한 서은우는 홀로 밤길을 나섰다가 습격을 당했다. 도둑의 정체는 최참판댁에서 도망친 약초꾼 무영(이규현 분)이었다. 참판댁 아씨 연화(전혜연 분)와 이뤄질 수 없는 사랑에 빠진 무영. 유세풍과 서은우는 서로를 그리워하는 두 사람이 마음을 전할 수 있는 시간을 선물했다. 그리고 유세풍과 서은우 역시 진심을 전했다. ‘가지 말라‘는 서은우의 대나무 숲 고백에 진실을 밝힐 때까지 기다려 달라는 유세풍의 화답은 설렘을 유발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진실을 찾기 위해 열일 모드에 돌입한 유세풍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작은 실마리라도 찾기 위해 집요하게 파고드는 유세풍이지만, 좀처럼 해답이 보이지 않는지 바닥에 누워 머리를 식히고 있다. 마주 앉아 사건을 되짚는 유세풍과 서은우의 모습도 포착됐다. 추리의 달인 서은우가 유세풍에게 어떤 해답을 가져다줄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선왕은 물론 아버지 유후명(장현성 분)의 죽음과 둘러싼 진실을 알고 있는 궁녀 월의 등장도 흥미롭다. 감당하지 못할 아픔에 말문을 닫아버린 월. 그의 처절한 오열은 홀로 감내할 수밖에 없었던 비밀에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월의 상처를 보듬듯 그를 감싸 안은 계수의원 식구들. 이들의 활약에도 기대가 쏠린다.

30일 방송되는 10회에서는 말하지 못할 아픔을 가진 궁녀 월을 지키기 위한 계수의원 식구들의 분투 그려진다.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제작진은 “궁녀 월의 등장으로 반전의 새 국면을 맞는다. 월이 품고 있는 비밀은 어떤 파장을 일으킬지 지켜봐 달라”라며 궁금증을 더했다. 이어 “월의 상처를 치유하는 계수의원 식구들의 특별한 처방전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10회는 30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황은철 텐아시아 기자 edrt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