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출신 변호사 임현서, 5억 필요해 '펜트하우스' 입성


채널A의 새로운 서바이벌 예능 프로그램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이하 펜트하우스)’에 ‘서바이벌 최적화’ 캐릭터인 변호사 겸 CEO 임현서가 새롭게 출격한다.

30일 방송될 ‘펜트하우스’에는 ‘의리남’ 김보성의 탈락 뒤 그의 자리를 채우게 된 임현서가 첫 등장한다. 임현서는 “32살의 IT회사 CEO로, 변호사 겸 공인중개사”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알고 보니 그는 ‘미스터트롯’, ‘슈퍼스타K’, ‘굿피플’ 등 다양한 서바이벌에 출전했던 경력자로, “지금까지 가장 성적이 좋았던 것은 ‘신입사원 탄생기-굿피플’이었다”고 직접 밝혔다. ‘굿피플’은 로스쿨 학생 8명이 인턴십을 거친 뒤 최종 2명이 로펌에 입사하는 과정을 다뤘다. 서울대 로스쿨 출신 엘리트인 임현서는 여기서 1위로 선발되며 화제인물에 등극했다.

임현서는 “왜 현재 변호사 활동은 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저는 변호사가 되기 전에 이미 회사를 운영 중이었다”며 “7년 전 서울대 재학 중에 창업했다”고 밝혔다. 그가 서바이벌 ‘펜트하우스’에 출격하기로 한 이유도 회사 운영자금 때문이었다. 임현서는 “회사가 억 단위로 거래대금 결제를 하는데 그게 느려졌고. 또 신규 계약 체결도 계속 지연되고 있다”며 “자금 조달 계획이 꼬여 있어서, 5억원 정도가 필요하다. 그래서 지원했다”고 상금 최대 4억원이 필요한 이유를 밝혔다. 임현서가 운영하는 회사의 직원들은 “대표님, 무조건 1등입니다”라며 서바이벌 투입 전 ‘무한 응원’을 보냈다.

한편, 30일 방송에서는 김보성이 머물던 1층에 들어온 임현서를 향해 기존 입주자들의 숨가쁜 ‘쟁탈전’이 벌어진다. 대립을 거듭하던 이루안, 그리고 낸시랭을 비롯한 모두가 저마다 “일단 1층에 가서...”, “친해져야 해”라며 임현서와의 만남을 서둘렀다.

‘서바이벌 최적화 브레인’ 변호사 임현서가 새롭게 투입된 채널A의 새로운 서바이벌 예능 프로그램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 7회는 30일 화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펜트하우스’는 국내 최대 규모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웨이브(Wavve) 오리지널로도 만날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