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정재 "10살 때 오징어게임 하던 나→에미상 후보…정우성, '엔딩 감상' 최고의 칭찬('뉴스룸')


[종합] 이정재 "10살 때 오징어게임 하던 나→에미상 후보…정우성, '엔딩 감상' 최고의 칭찬('뉴스룸')
[종합] 이정재 "10살 때 오징어게임 하던 나→에미상 후보…정우성, '엔딩 감상' 최고의 칭찬('뉴스룸')
[종합] 이정재 "10살 때 오징어게임 하던 나→에미상 후보…정우성, '엔딩 감상' 최고의 칭찬('뉴스룸')
[종합] 이정재 "10살 때 오징어게임 하던 나→에미상 후보…정우성, '엔딩 감상' 최고의 칭찬('뉴스룸')
사진=JTBC '뉴스룸' 영상 캡처
사진=JTBC '뉴스룸' 영상 캡처
이정재가 영화 '헌트'를 함께 작업한 정우성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26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이정재가 인터뷰이로 출연했다.

이정재는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으로 글로벌 스타의 반열에 올랐다. 최근에는 영화 '헌트'로 감독으로도 데뷔했다.

'오징어 게임'으로 에미상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이정재는 유력 수상자로 거론되는 것에 대해 "노미네이트된 것만으로도 너무 영광스러운 일이다. 저도 잘 몰랐는데 그런 큰 어워즈에서 후보자가 되면 집으로 상패 비슷한 게 오더라. 또 몰랐는데 이게 뭔가 하면서 이렇게 보니까 그만큼 후보만으로도 당신은 충분히 박수 받을 만하다 이런 뜻으로 이렇게 상장패 같은 걸 보내주시더라. 그래서후보만으로도 참 기쁘게 생각해야 되는 게 확실하구나 이렇게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재는 '헌트'의 제작, 감독, 각본, 주연을 맡아 작업했다. 가장 고됐던 작업을 묻자 이정재는 "연출은 또 연출대로 해야 할 일이 많이 있었던 것 같다. 각본은 각본대로 또 무에서 어떤 이야기와 캐릭터의 감정과 또 여러 가지 대사들과 이런 것들을 또 써냈어야만 됐기 때문에 다 힘들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헌트'는 광주 민주화운동부터 아웅산 테러까지 1980년대의 굴곡진 역사를 다뤘다. 감독으로 특별하게 연출에 신경을 쓴 역사적 사건에 대해서는 "특별하게 사건 몇 가지를 신경 썼다기보다는 여러 이야기, 실제 이야기에서 모티브를 받은 그 이야기들이 워낙에 큰 사건이었고 또 사상자, 희생자분들도 계시고 또 그 가족분들을 생각한다면 허투루 만들어서는 안 되겠다는 생각을 했다. 또 그분들의 마음에 조금이라도 상처를 다시 한 번 입히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컸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시기쯤에서 이 이야기를 한 번 정도는 생각해 보면 좋겠다라는 어떤 그런 욕심도 조금 있었다"며 "여러 가지 상황과 이야기와 이런 것들을 굉장히 중립적인 시선에서 봐야 되겠다라는 생각이 가장 컸다. 그런 생각을 또 표현하는 과정도 역시 또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영화의 배경이 된 1983년 당시 이정재는 무얼 하고 있었을까. 이정재는 "10살 때였으니까 집 앞이나 학교 운동장에서 친구들이랑 축구도 하고 땅따먹기도 하고 오징어게임도 하고 그랬다. 그때도 그 어렸을 때에도 최루가스 냄새가 지금도 기억에 남는다. 간혹 길을 갈 때마다 학생 형들과 진압하는 경찰들이 대치하고 서로 싸우기도 하는 모습들이 어렴풋이 기억에 남아 있다"고 기억했다.

이정재는 4년간 시나리오 작업을 했다고 한다. 초고와 달라진 부분에 대해서 "주제가 가장 먼저 다르다. 정우성과 이정재 캐릭터가 나오는데, 그 캐릭터들이 저렇게 몸을 전쟁터와 같은 상황 속에 던질 수 있었던 그들의 신념과 그들의 목적이 무엇이었을까 생각하다 보니 나름대로의 두 인물의 주제가 뚜렷해야 되지 않겠나 생각하면서 그 주제를 찾는 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고 설명했다.

평소 절친한 정우성과는 23년 만에 같은 작품을 하게 됐다. 정우성은 이정재에게 '촬영 끝나고 숙소에 들어갔을 때 어떤 기분이냐'는 질문을 '뉴스룸'을 통해 남겼다. 이에 이정재는 "오늘도 찍어야 될 분량을 다 했구나"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이런 부분이 미흡했는데, 내일 그걸 어떻게 보완하나, 이런 고민과 문제를 해결해야 되는 그런 계획들 때문에 개인적인 감정을 가질 여력이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또한 "우성 씨가 이제 친구 건강 걱정하느라 산삼 액기스 하나씩 따서 먹는 걸 한 박스 줘서 집에 들어가면 그거 하나씩 챙겨먹고 그랬다"고 전했다.

이정재는 '헌트' 완성본을 칸영화제에서 처음 보여줬다고 한다. 이정재는 "궁금해할 거라는 걸 뻔히 알지만, 저한테 맡겨달라는 식으로 한 번도 안 보여줬다. 그때 그러더라"며 "본인이 잘 나왔다 혹은 친구 이정재가 잘 나왔다 이런 얘기를 안 하고 엔딩을 딱 보고서 내 친구 이정재가 이 영화를 왜 만들려고 했고 그 장면 때문에 달려왔구나라는 것을 느꼈다라고 하더라. 그 이야기가 저로서는 가장 최고의 이야기"라면서 고마워했다.

이정재는 정우성 외에도 영화를 공동제작한 사나이픽처스 한재덕 대표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태양은 없다'에서 정우성, 이정재를 스크린에서 다시 나오기를 기대하셨는데, 그 시간이 오래 걸렸는데 이번에 볼 수 있겠다라는 그런 생각으로 둘 모두를 응원해 주시는 마음 차로 결정을 해 주셨는데, 같은 영화인으로서 동지로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오징어 게임' 시즌2 촬영에 대해서는 "황동혁 감독님이 열심히 시나리오를 쓰면서 이 치료도 하고 있다. 전체적인 틀거리와 주요 인물의 구성이 이제 막 끝났다. 이제 회별 시나리오를 쓰시고 계신 것까지만 들었다"고 귀띔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