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개그우먼 이국주가 부동산 투자 경험으로 남다른 부동산 재테크 강자 면모를 자랑한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KBS2 '자본주의학교'에서는 부동산 재테크 강자 이국주와 부동산 수익을 코인에 투자했다가 실패한 은광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이국주는 '부동산에 큰 눈이 있다'며 자신의 재테크 능력을 칭찬하는 말에 "저는 돈을 흘리는 스타일이라 현금을 갖고 있으면 다 쓴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건물을 샀었는데 관리가 너무 힘들어서 차라리 그걸 팔고 제가 사는 집을 좀 늘리자 해서 아파트로 옮겼다"고 덧붙였다. 현실적이면서도 실속을 챙기는 이국주의 부동산 재테크 전략을 돋보이는 부분.

이국주는 "그래도 현금으로 가진 것보다 집이나 건물을 가진 게 낫지 않나"라며 자신의 재테크 소신을 밝히기도.

부동산 재테크 이야기를 이어받은 서은광은 "입대 전에 상가를 사서 요식업을 했었다. 근데 전역하자마자 팔았다. 3억에 사서 3억 6천에 팔았는데, 양도세 등 세금을 빼면 수익이 거의 안 났다"고 털어놨다.

이에 데프콘은 "그럼 (상가를 판) 그 돈이 어디 갔냐?"고 농담을 던졌다. 투자클럽 멤버들은 "그게 다 코인으로 간 거냐?"라고 물었고, 은광은 "여기까지만 할게요"라며 서둘러 수습에 나서 양파껍질처럼 까도 까도 새롭게 등장하는 재테크 실패담으로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