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영상 캡처


방송인 김구라의 어머니이자 래퍼 그리의 친할머니가 방송에 출연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는 '수박 먹으러 할머니집 쳐들어갔습니다.. 과연 문전박대를 면할 수 있을 것인가..? 초대받지 않은 손님 김구라 김동현의 할머니집 방문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구라는 "저의 어머니 집을 찾았다. 근데 사실 이제 그냥 아들, 손자가 할머니 댁에 가는 건데 엄청 싫어하신다. 우리 집안의 예능적인 피는 어머니께 물려 받은거다"라고 운을 띄웠다.

그리는 "우리 둘이 가는 것을 싫어하는 것이 아니라 방송 찍는 게 싫으신거다"라고 정정했다. 이에 김구라는 "맞다. 웬만한 부모님들은 방송하는 거 좋아하신다"라고 했다. 그리는 "그렇다고 하더라. 딘딘 형 어머님도 '미운 우리 새끼' 방송하고 싶다고 말씀하셨다"고 이야기했다.

김구라는 "근데 우리 어머니는 방송하시는 걸 싫어하신다. 어찌됐든 이야기는 해놓았으니 들어가 보자. 문전박대 당하면 당하는 대로 나오면 된다"며 발걸음을 옮겼다.

김구라 그리 부자의 예상대로 격하게 반기시는(?) 김구라의 어머니. 김구라는 "엄마 수박 좀 줘. 수박 먹으로 왔는데 (반응이) 왜 그러냐?"며 화답했다. 그리는 "다행이다. 일단 1차적으로 성공한 모습이다"라고 말했다.

김구라는 "내가 오늘 비와서 마음이 조마조마했다. 옛날에 내 친구 건상이 때문에"라며 친구와 함께 집을 왔지만 어머니에게 문전박대 당한 과거를 회상했다. 어머니는 "왜 또 그런 이야기를 하냐? 그런 일은 없었다"며 당황해했다.

이어 "아니 비가 오면 집으로 가면 되지 왜 우리 집에 오냐? 보내고 나서 후회를 많이 했다.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토로햇다.

이를 듣던 김구라는 "엄마는 지금 내가 보니까 방송하는 게 마땅치가 않아 보인다"고 정확한 분석을 내놨다. 김구라의 어머니는 "엄마는 이제 다시 안 한다고 말하지 않았냐?"고 반박했다.

또한 "그간 많이 찍었다. 그간 할 만큼 했다. 그 전에도 많이 찍고 일본 가서도 촬영했다"고 고백했다. 김구라는 "사실 어머니가 나 때문에 '스타골든벨'에 출연했다. 처음에 연예인이 발돋움을 하면 가족들도 방송에 나갈 기회가 있다. '붕어빵'도 나오고 '아빠본색'도 나왔다. 많이 나오긴 했다"고 언급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