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화면.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화면.


위너 송민호가 걸그룹 출신 여동생 송단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예능 '호적메이트'에서는 위너의 컴백 무대 현장이 그려졌다.

이날 김진우는 "동생이 처음으로 나를 위해 컴백 응원차 방문해줬다"고 밝혔다. 김진우 동생이 대기실에 도착하자마자 위너 멤버들은 친오빠처럼 챙겼고, 동생은 컴백을 기념해 선물을 준비했다.

이승훈은 김진우, 진희 남매를 보며 "방송 나와서 가까워지는 거 보니까 한편으로 민호랑 단아도 같이 한 번 출연했으면 좋겠다. 이 남매 케미 장난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에 송민호는 동생과 단 둘이 대화도 많이 나눈다며 "진로 상담도 많이 해준다"고 말했다. 그러나 남매끼리 여행에 대해서는 "동생이랑 여행을 왜 가냐"며 질색했다.

김진우는 동생에게 "잔소리하는 오빠가 낫냐. 무뚝뚝한 오빠가 낫냐"고 물었고, 김진희는 "무뚝뚝한 게 좋다"고 답했다.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화면.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화면.
송민호는 "내 동생은 잔소리 좋아한다. 나한테 사랑받기를 원한다. 내가 한 마디라도 걸어주는 걸 좋아한다"며 "심지어 내가 고민 상담해주면 다음 날 엄마가 '어제 단아가 엄청 좋아하면서 말했어'라고 한다. 혹시 내 팬인가 싶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와 함께 스타일리쉬한 여동생 미모가 공개돼 눈길을 사로 잡았다.

동생과 연년생이라는 송민호는 "어릴 때 동생과 맞짱을 떴다. 어릴 때는 보통 여자가 성장이 빠르니까 나보다 동생 힘이 더 셌다"고 털어놨다.

남매끼리 참을 수 없는 한 가지에 대해 묻자 송민호는 "밖에서 동생 얘기가 들려올 때다. 라운지 바에서 목격담이 들려온다거나 펍에서 맥주 마시는 걸 봤다 이런 이야기가 들리면 혹시 뭔가 실수했을까 걱정"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송민호의 동생 단아는 2011년 걸그룹 뉴에프오 멤버로 데뷔한 바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