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사진제공=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오늘(2일) 방송되는 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16회에서는 과거 신혼여행을 다녀온 고두심이 시댁에 가서 눈물을 흘렸던 사연이 공개된다.

소통전문가 김창옥과 함께한 ‘치유의 고장’ 전북 고창 여행기가 그려질 이날 방송에서 고두심은 낙조로 유명한 해안가의 한 숙소에 투숙했다. 그런데 김창옥이 고두심을 위한 저녁 만찬을 준비하던 중 같은 숙소를 찾은 젊은 관광객들이 자리에 합류하며 갑작스레 ‘소통의 밤’ 자리가 만들어졌다.

“만나 뵙게 되어 영광이다”라는 한 신혼부부의 인사에 “영광까지 가지는 말고. 여기가 전남 영광이랑 가깝기는 하지만”이라며 아재개그로 친근한 분위기를 만든 고두심. 부부가 제주도로 신혼여행을 다녀왔다고 하자 “나는 드라마 촬영하느라 신혼여행 갈 시간이 없어 남편과 대전 유성온천에서 하룻밤을 묵은 게 전부다”라며 본인의 결혼 당시 이야기를 꺼냈다.

다음날 곧바로 시댁에 인사드리러 가 하룻밤을 더 잤다는 고두심은 “아침에 시댁에서 일어나 밥을 차려 한 숟갈 딱 뜨는 순간 눈물이 났다. 이제는 우리 집에 못 가겠구나. 그 생각이 들었다”라며 지난날을 회상했다. “요즘은 시대가 바뀌어서 그렇지 않지만 그 시절엔 이렇게 이 집 귀신이 되는 거구나란 생각이 들었다”며 당시 심경을 이야기한 고두심은 “다시 신혼여행을 간다면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로 멋지게 떠나고 싶다”며 숨은 속내를 내비쳤다.

숙소에서 즉석에서 만난 젊은이들과 다양한 주제의 대화를 이어나간 고두심은 결혼을 앞둔 신부에게 친구 관계에 대한 진심어린 조언 등을 하며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외에도 몽환적인 보랏빛을 내뿜는 라벤더 꽃밭, 새빨간 복분자와 풍천장어의 색다른 콜라보를 만날 수 있는 30년 전통의 식당, 초록빛 쉼을 안겨주는 천년고찰 선운사 등을 돌아보는 색다른 ‘고창 3색 여행’ 이야기가 펼쳐질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16회 방송은 오늘(2일) 저녁 8시 1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