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올해 상반기 500억 벌었다…광고만 15억원('TMI뉴스쇼')


사진=Mnet 'TMI NEWS SHOW' 방송 화면 캡처
사진=Mnet 'TMI NEWS SHOW' 방송 화면 캡처
그룹 트와이스가 2022년 상반기 매출액 약 500억 원을 기록했다.

27일 방송된 'TMI NEWS SHOW'에서는 '2022년 상반기! 탑티어급 매출을 올린 스타 BEST 10'을 주제로 'TMI NEWS SHOW'에서 추정한 올해 상반기 스타들의 매출 현황을 살펴봤다. 이날 방송에서는 가수 하성운과 그룹 유나이트 은호, 은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8위는 트와이스였다. 트와이스는 지난해 연말 서울에서 시작해 올해 네 번째 월드투어를 개최했다. 미주 콘서트에서 매출액은 228억 원이었다. 일본 도쿄돔에서 진행된 공연에서는 180억 원의 매출을 냈다. 영화관 라이브 뷰잉 동시 진행도 했는데, 라이브 뷰잉으로 거둬들인 매출액은 약 9억 원이었다. 이어 미국에서 앙코르 콘서트를 또 진행했다. 상반기 3개의 광고를 진행한 트와이스의 광고 매출액은 지난해 광고료 5억 원을 기준으로 계산했을 때, 약 15억 원이다. 트와이스의 2022년 상반기 총 매출액은 약 500억 원이었다. 멤버 1인당 약 55억 원을 벌어들인 셈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