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참3'/사진제공=KBS Joy
'연참3'/사진제공=KBS Joy


고민녀가 이유도 모른 채 이별을 통보 받은 상태에서 새로운 인연을 만난다.

오늘(12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 '연애의 참견 시즌3' 132회에서는 20대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고민녀는 사귄지 2년 된 남자친구의 프러포즈를 기대한다. 하지만 남자친구는 헤어지자는 쪽지만 남긴 채 사라지고, 고민녀는 이별의 이유도 모른 채 혼자서 괴로워한다.

한 달이 지났을 쯤, 겨우 다시 일어선 고민녀 앞에 3년 전 여행 하다가 만난 썸남이 등장한다. 당시 두 사람은 연락처도 모르고 갑자기 헤어졌지만 서로에 대한 기억은 예쁜 추억으로 남아 있었던 상황. 썸남은 적극적으로 마음을 표현하고 고민녀는 남자친구와 헤어진 뒤 처음으로 자신이 웃고 있는 걸 느낀다.

다만 고민녀는 남자친구와 헤어진 지 겨우 1달밖에 지나지 않은 시점이라 혼란스러움을 느낀다고. 김숙은 "쌩뚱 맞은 사람도 아니고 과거에 아쉽게 연결이 안 된 사람"이라며 응원하고, 주우재는 "나이스 타이밍이라는 생각이 들 거 같다"며 축하한다. 반면 곽정은은 "저 정도 임팩트를 끼친 이별이면 애도 기간이 길어진다. 그런데 여기에 갑자기 뉴페이스가 나타나면 자기 감정을 어찌할 바 모른 상태로 얹고 또 얹는 거다"라며 어려워한다.

스튜디오에는 고민녀처럼 이유도 모른 채 이별을 당했을 때의 심정에 대해서도 이야기 나눈다. 김숙은 "난 찾아 나설 거다. 한 번은 얼굴 보고 이야기해야 할 것 같다"고 말하고, 서장훈은 "아쉽고 슬픈 걸 떠나서 인간이 어떻게 최소한의 예의도 없는가 싶어서 이별을 극복하는 데는 도움이 될 것 같다"며 냉정한 시선을 전한다.

고민녀는 전 남자친구를 아직 잊지 못했다고 썸남에게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이런 고민녀의 모습을 보고 서장훈은 "사실 저 말은 신경도 안 쓰인다. 무조건 다 괜찮다. 나를 이용하라고 한다"며 썸남의 마음을 이해하고, 한혜진 역시 "저런 경우 더 이용하라고 한다. 자유이용권이다"라며 부추긴다.

그렇게 썸남과 새로운 인연을 시작하고 행복해지려는 순간 전 남자친구가 다시 나타난다. 과연 전 남자친구가 고민녀를 떠났던 이유는 무엇이고, 고민녀는 어떤 선택을 내릴지는 12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 시즌3'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