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김혜옥이 배다빈을 마음에 들어 한 가운데, 박지영이 이주실의 딸이 아니라는 사실을 밝혔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에서는 진수정(박지영 분)이 정미영(이주실 분)의 친딸이 아니라고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현재(윤시윤 분)는 현미래(배다빈 분)와 함께 부모님 이민호(박상원 분), 한경애(김혜옥 분)를 기다렸다. 한경애는 여유롭게 들어가자고 했다. 한경애는 현미래를 보고 '깔끔하게 생겼네'라고 생각했다. 이어 '까다롭게 굴었는데 내가 왜 떨려'라고 했다.
/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이민호는 현미래에게 "부모님은 둘이 만나는 거 알고 있어요?"라고 물었다. 현미래는 "네"라고 대답했다. 이현재는 "저도 미래 씨 어머님이랑 외할머니 만나 뵀어요"라고 힘을 보탰다. 한경애는 현미래와 이야기를 나누는 와중에 물을 쏟는 작은 실수를 했다. 이를 본 이현재는 "엄마 긴장했어?"라고 질문했다. 한경애는 "내가 면접관인데 뭐 긴장하느냐"고 해 웃음을 안겼다.

심해준(신동미 분) 오빠 가족에게 이윤재(오민석 분)를 소개했다. 심해준은 오빠가 늦게라도 짝을 찾은 자신을 진심으로 축하해 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예상은 빗나갔다. 연하에 치과의사라는 좋은 조건을 가진 이윤재가 집도, 차도 없다는 걸 알고는 의심하기 시작한 것.

사회적으로 성공하고, 가진 것도 많은데, 꼭 결혼할 필요 있냐는 오빠에게 심해준은 결국 폭발했다. 하지만 서운한 감정에 속이 상할 대로 상한 심해준 곁엔 든든한 윤재가 있었다. 되레 가족들과 만나고 난 뒤 자녀 계획, 신혼집, 상견례 등 결혼이란 현실을 직시하게 됐다. 이윤재는 "더 함께 있고 싶어졌다"고 마음을 전했다.

현진주(최수린 분)은 진수정(박지영 분)에게 "네가 입양아인 거 아니냐"고 말했다. 하지만 진수정은 아무 답도 못 하고 피했다. 또한 숨도 못 쉴 정도로 괴로웠다. 밥도 못 먹는 진수정의 수상한 태도는 현진주의 의심을 불덩이처럼 키웠다. 엄마 윤정자(반효정 분)는 되레 "농담이라도 하지 말아야 할 소리가 있다"며 진수정을 몰아세운 그녀를 나무랐다.
/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심지어 딸 때문에 마음 다친 며느리를 달래겠다고 아끼던 비싼 가방까지 내놨다. 현진주는 결국 미영의 병실을 찾아가 직접 증거를 얻어냈다. 정미영(이주실 분)이 치매 증상으로 또다시 꺼낸 이야기를 휴대폰에 모두 녹취한 것.

현진주(최수린 분)는 진수정(박지영 분)에게 "확인할 게 있어. 거실로 나와"라고 말했다. 거실에는 현진헌(변우민 분)과 윤정자(반효정 분)이 앉아 있었다. 현진주는 "내가 궁금한 게 있으면 잘 못 참잖아. 잊어버리려고 해도 자꾸 생각이 나서"라고 했다. 윤정자는 "너 또 그 얘기하려고 그래?"라며 말렸다.

현진주는 녹음 파일 하나를 재생했다. 녹음 파일에서는 "아이 못 낳는다고 수군거리는 거 그만 좀 해라. 수정이 우리가 키워야 한다"는 엄마 정미영(이주실 분)의 음성이 담긴 녹취 파일을 들이밀었다. 현진주는 "수정이 친딸이 아닌 것 같아"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현진헌은 "너 진짜 어떻게 됐느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진주는 두 사람의 반응에도 굴하지 않았다. 현진주는 "언제까지 오빠 뒤에서 조정할 거냐?"라며 진수정을 몰아세웠다. 진수정은 결단을 내린 듯 "그래. 네 말이 맞아. 나 친딸 아니야"라고 털어놨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