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사진제공=SBS
'동상이몽2'/사진제공=SBS


앤디, 이은주가 혼인신고 나흘 만에 부부싸움을 한다.

11일 방송되는 SBS 예능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만능 살림꾼’ 앤디의 살림 비법이 최초로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는 연예계 대표 ‘살림꾼’ 앤디가 ‘앤주부’의 면모가 드러난다. 이미 수준급 요리 실력은 물론 남다른 정리 스킬로 화제가 된 앤디가 신혼집을 대청소하는 모습은 스튜디오 MC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고.

심지어 누구도 생각지 못했던 곳까지 청소하는 앤디를 보며 ‘넘사벽 깔끔왕’으로 소문난 MC 서장훈마저 “내가 남의 집은 잘 안 가는데 저 집이라면 (가보고 싶다)”라며 흡족해한다. 티끌 하나 용납하지 않는 ‘앤주부’ 앤디만의 살림 비법은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지난 6월 행복한 결혼식을 마친 앤디, 이은주 부부에게 일촉즉발의 기류가 포착됐다. 두 사람은 혼인신고 나흘 만에 첫 부부 싸움을 하게 된 것. 알콩달콩 신혼 생활 도중 앤디에게 의문의 문자 한 통이 도착하고, 계속되는 앤디의 수상한 태도에 이은주의 분노가 폭발하고 만다.

이 일을 계기로 두 사람은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속마음을 털어놓기 시작한다. 이어 부부 사이에 오해가 생겼던 역대급 사건이 공개돼 스튜디오를 충격에 빠트린다. 계속되는 신경전에 아내 이은주는 “말 다 했어?”라며 분노를 터뜨리고, 급기야 앤디는 “얘기하지 말까?”라고 맞받아치며 둘의 감정싸움은 걷잡을 수 없이 커져갔다고. 아내 이은주가 울컥하는 모습에 MC들 마저 “일단 상황을 지켜보자”라며 긴장의 끈을 놓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스튜디오에서 앤디, 이은주의 부부 싸움을 지켜보던 김구라는 깜짝 해결책을 제시한다. 과열된 분위기에 김구라는 부부 싸움을 해결할 수 있는 꿀팁을 제안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고. 과연 ‘늦둥이 아빠‘ 김구라의 부부 싸움 해결책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달콤한 신혼에 첫 위기를 맞이하게 된 앤디, 이은주의 살벌한 부부 싸움 전말은 11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