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사진제공=MBC
'나혼산' /사진제공=MBC


‘60kg’를 인증한 박나래가 ‘UFC 세계랭킹 7위’ 정찬성의 로우킥에 고꾸라진 모습이 포착됐다. 맷집을 키운 김에 격투기 선수 ‘저승 문호’ 박문호와 맞대결까지 나서 기대를 높인다.

오늘(8일) 방송되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나래의 격투기 훈련 현장이 공개된다.

박나래의 들끓는 격투기 본능이 ‘코리안 좀비’ 정찬성으로 인해 눈을 뜬 가운데, 본격적인 실전 훈련에 나선다. UFC 여성 챔피언 ‘론다 로우지’에 버금가는 펀치로 ‘나래 로우지’에 등극한 그는 하체 기술인 로우킥 기술까지 연마하며 격투기 완전 정복에 나서 기대를 높인다.

특히 박나래를 들뜨게 만든 것은 정찬성의 로우킥 시범으로, 바람을 가르는 소리와 위력에 빠져들다 못해 “저도 한 번만 맞아보면 안 될까요?”라며 눈을 빛냈다고 전해져 폭소를 자아낸다. 그의 열정에 감동받은 정찬성은 직접 로우킥을 하사했다고. 그대로 녹다운된 박나래의 리얼한 리액션에 이목이 쏠린다.

박나래는 “방금 트럭이 나를 쳤다”며 생생한 로우킥 영접 후기를 들려주더니 정신이 번쩍 든다는 듯 일어 격투 의지를 불태워 기대를 높인다. 불주먹 펀치에 맷집까지 두루 갖추게 된 그가 정찬성의 제안대로 격투기 데뷔까지 나아갈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유튜브를 뜨겁게 달군 격투기 선수이자, 누구든 붙었다 하면 저승의 입구까지 데려간다는 ‘저승 문호’ 박문호와 박나래의 맞대결이 성사돼 기대를 높인다. 박문호는 박나래보다 키도 체격도 두 배는 훌쩍 넘어 보이는 상황. 체급을 뛰어넘은 맞대결이 웃음을 선사할지 예상 밖의 팽팽한 접전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박나래는 ‘나래 로우지’ 답게 팽팽한 신경전으로 맞섰다는 후문. “코에는 필러, 얼굴 양쪽에 나사가 있다”며 상대 선수에게 아찔한 경고장을 날려 폭소를 자아낸다. 제대로 지옥을 맛 본 그가 맞대결에서도 기량을 펼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박나래와 ‘저승 문호’ 박문호 선수의 격투기 맞대결은 8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