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이브' 방송 화면.
사진=tvN '이브' 방송 화면.


유선과 박병은이 서예지의 진짜 이름이 ‘이라엘’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지난 7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이브' 12회에서는 한소라(유선 분)가 이라엘(서예지 분)의 정체를 알아낸 뒤 남편 강윤겸(박병은 분)에게 알리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한소라(유선 분)은 문도완(차지혁 분)에게 "이라엘을 납치하다 죽어버려도 상관 없으니 무조건 끌고 오라"고 명령했다. 이에 문도완은 이라엘을 납치, 살해하려고 했지만 때마침 나타난 서은평(이상엽 분)이 이라엘을 막아서 대신 칼에 맞았다.

이에 전면전을 택한 이라엘은 강윤겸을 등에 업고 LY그룹 미래 전략기획실의 총잭임자가 돼 공식석상에 나섰다. 한소라는 아버지 한판로(전국환 분)가 자신의 허락 없이 10조 원에 달하는 이혼 소송을 진행하자 “이혼 못 한다”며 맞섰다. 이에 한판로는 한소라의 뺨을 내리치며 "옛날 그 여자들이랑은 다른다. 이라엘 잘못 건드리면 옛날 것까지 다 들통난다"고 경고했고, 이를 도청장치를 통해 들은 이라엘은 엄마의 죽음에 한판로도 엮여있다고 확신했다.
사진=tvN '이브' 방송 화면.
사진=tvN '이브' 방송 화면.
이후 이라엘은 한소라가 남성 댄서들에게 은담리의 성범죄 교사를 지시한 녹취록을 은담리에게 들려주고, 남성 댄서들이 경찰에 자수하게 하면서 한소라를 본가에서 쫓아내는데 성공했다.

강윤겸의 집에 입성한 이라엘은 숨바꼭질을 하자며 강다비(노하연 분)에게 비밀금고 문을 열게 만들었다. 홀로 비밀금고로 들어간 이라엘은 피투성이의 제딕스 반도체 합병관련 서류를 발견했다.

그러나 서류를 보던 이라엘 뒤에 강윤겸이 등장했다. 강윤겸이 이라엘을 의심하자 이라엘은 "숨바꼭질을 했는데 다비가 여기로 들어왔다. 서류가 떨어져 당신에게 혼날까 봐 정리하고 있었다"고 변명했다. 강윤겸은 그날 밤 이라엘을 따로 불러 "난 당신에게 미쳐있지만 바보가 된 게 아니다. 내 찝찝함에 대한 답을 내가 찾게 만들지 마라"고 경고했다.
사진=tvN '이브' 방송 화면.
사진=tvN '이브' 방송 화면.
한소라는 이라엘이 습격 당시 서은평을 '변호사'라고 불렀다는 문도완의 보고에 뒷조사를 시작했고, 이라엘 엄마 이름이 장문희(이일화 분)인 것을 확인, 그가 LY그룹 내부고발자의 엄마인 사실을 떠올렸다.

이에 한소라는 장문희를 납치해 고문했고, 두 사람이 왜 모녀 행세를 하고 있는지 캐물었다.이후 기분 좋은 모습으로 이라엘의 앞에 나타난 한소라는 "넌 이제 끝났다. 이라엘"이라고 부르면서 이라엘의 진짜 정체를 알고 있음을 드러냈다.

이후 한소라는 강윤겸, 이라엘과의 3자대면 자리를 만들었고, 강윤겸에게 "여보 당신 이 여자가 누군지 모르지 않냐. 내가 알려주겠다"면서 이라엘의 고등학교 졸업사진을 공개, 그녀의 진짜 이름이 '이라엘'임을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