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2 '황금가면'
사진제공=KBS2 '황금가면'


'황금가면' 이현진이 '츤데레 흑기사' 매력을 한껏 발산했다.

지난 29, 30일 방송된 KBS2 '황금가면' 28, 29회에서는 유수연(차예련 분)이 위기에 처할 때마다 슈퍼맨처럼 등장해 그녀를 구해주는 강동하(이현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강동하의 사무실을 방문한 홍진아(공다임 분)는 유수연에게 커피 심부름을 시켰지만, 유수연이 이를 거절하자 화가 나 그녀의 머리 위에 도시락을 쏟는 만행을 저질렀다. 이에 강동하는 곧바로 유수연에게 달려가 괜찮은지 확인한 뒤, 유수연을 데리고 나가려는 차화영(나영희 분)을 가로막고는 홍진아에게 먼저 사과하라며 팽팽한 신경전을 벌여 긴장감을 유발했다.

이 밖에도 유수연의 옷에 남은 얼룩이 신경 쓰였던 강동하는 외근인 척 유수연을 데리고 나가 새 옷을 선물해 주는가 하면, 사내 게시판에 올라온 글을 보고 유수연을 향한 직원들의 도 넘은 험담이 이어지자 "내 변호사를 만나고 싶은 게 아니라면 조심들 해주시길 바랍니다"라며 일침을 가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러한 과정에서 이현진은 냉정하고 단호하기 그지없던 첫인상과 달리 알면 알수록 섬세하고 따뜻한 인간미로 보는 이들을 점점 빠져들게 만들었다. 특히 차예련을 옆에서 지켜봐 주고 묵묵히 도와주는 이현진의 '츤데레 흑기사' 같은 모습은 여심을 흔들며 안방극장에 진한 여운과 설렘을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29회 방송 말미에는 홍진아의 계략으로 창고에 갇힌 유수연과 그녀를 구한 강동하 사이 미묘한 기류가 형성돼 앞으로 두 사람이 어떤 관계를 그려나갈지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진 바. 동시에 그 속에서 이현진이 또 어떠한 매력으로 안방극장의 시선을 강탈할지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한편, 이현진이 출연하는 '황금가면'은 매주 월~금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