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진 "조직 개편, 새롭게 합류"
가비 "스우파 이후 더치페이 안 해"
사진=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 영상 캡처


바퀴 달린 입에 조세호와 가비가 합류했다.

조세호와 가비가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 '같이 털래? 바퀴달린 입 시즌2' 에 출연, 이용진, 풍자, 곽튜브와의 남다른 케미를 보여줬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용진은 "조직이 개편됐다. 새롭게 두 분이 합류했다. 먼저 가비 씨는 (의상이) 발리다"라고 운을 띄웠다. 가비는 "함께 하게 되어서 정말 영광이다. 정말 뵙고 싶었던 분들이라서 또 풍자 언니 오늘 또 처음 보는 날이어가지고 기대된다"며 소감을 밝혔다. 조세호는 "반갑다. 상당히 고맙다. 시즌2를 함께하게됐다"고 말했다.

이어진 첫 번째 주제. 가비는 "기프티콘으로 결제를 하면 더치페이를 해야하냐?"라며 주제를 설명했다. 이용진은 "아 나는 안 나누는 게"라고 이야기했고, 풍자도 동의했다.

조세호는 "나는 사실 5만 원까지는...이거를 나눠버리면 뭔가 3만 원의 기프티콘이"라며 "나는 솔직히 말하면 함께 있는 친구들이 '나눠서 내자'라고 했으면 좋겠다. 우리가 예를들어 10만 원씩 모은다고 생각하자. 셋이 놀면 30만 원이다. 그걸로 재밌게 놀고 있는데 양주가 부족해. 그럼 여기서 약간 애매해지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용진은 "그럼 최근에 다들 더치페이한 적이 있냐?"고 질문했다. 가비는 "나는 스우파 끝나고 나서는 더치페이를 안 한다. 여유있는 사람 혹은 배고픈 사람이 사는 거다"라고 했다.

풍자는 "기프티콘은 정말 좋은 것"이라며 "근데 이제 내가 실제 기프티콘으로 밥을 산 적이 있다. 요즘 기프티콘도 막 50만 원짜리도 나오고 그런다. 정말 얄미운 사람을 본 적이 있다. 기프티콘으로 내가 정말 기분 좋게 뒤에서 '저기 죄송한데 저 사업자 영수증을'이라고...현금 영수증을 본인 것으로 하더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를 듣던 조세호는 "이야 그 분도 참 뻔뻔하다"라고 탄성을 질렀다. 풍자는 "그런 분이 꽤 계신다. 진짜 별거 아닌 걸로 사람 구차하게 해서 사이 멀어지게 만드는 사람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