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채널S ‘진격의 할매’
사진제공=채널S ‘진격의 할매’


채널S ‘진격의 할매’에 배우 안혜경이 출연, 뇌경색을 앓고 있는 어머니에 대한 아버지의 지극한 순정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흘린다.

14일 방송될 ‘진격의 할매’에는 안혜경이 “12년 동안 뇌경색으로 투병 중인 엄마를 돌보느라 본인은 뒷전인 아빠가 걱정”이라며 고민을 전한다.

안혜경은 “엄마가 쓰러지시고 나서 단기 기억상실증으로 가족들까지 다 잊어버리셨다”며 “아빠가 다락방에 있던 엄마와의 연애 시절 편지를 다 꺼내 보여주면서 기억을 되살리려고 노력하셨다”고 아버지의 남다른 순정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했다.

어머니가 투병을 시작했을 때 경찰관으로 현직에서 일하고 있던 안혜경의 아버지는 거의 3년간 병원에서 매일 직장으로 출퇴근할 만큼 지극 정성을 보였다. 안혜경은 “3년 동안 낮에는 간병인, 밤에는 아빠가 엄마를 간호했다”고 돌아봤다. 하지만 이뿐만이 아니라, 안혜경의 아버지는 6년 전 퇴직한 뒤 요양보호사 자격증까지 취득하며 아내 돌보기에 집중하고 있었다.

‘국민 할매’ 트리오는 안혜경 아버지의 보기 드문 순정에 감동하면서도, 뜻밖의 현실적인 조언을 건넸다. 이 조언에 안혜경은 “생각도 못 했다”며 화들짝 놀랐고, 반드시 실천하겠다고 다짐했다.

본인 몸을 돌보지 않는 ‘순정남’ 안혜경 아버지에 대한 솔루션은 14일 화요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