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기, 연애 리얼리티 '에덴' 수위에 "출연자들, 카메라 없는 줄 알아"


가수 이홍기가 IHQ 예능 '에덴'의 수위에 놀랐다고 밝혔다.

13일 IHQ 연애 리얼리티 '에덴' 제작발표회가 서울 도화동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렸다. MC 이홍기, 윤보미, 시미즈와 이효민 PD, 유지혜 작가가 참석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제주도에서 촬영됐다. 유지혜 작가는 “4월 하순 쯤 촬영했다. 낮은 너무 뜨겁고 밤은 너무 춥더라. 낮은 너무 뜨거워서 출연자들이 자꾸 벗어서 그림이 뜨거웠고, 밤은 너무 추우니까 남녀가 너무 붙어서 그림이 뜨거웠다”고 귀띔했다.

이홍기는 첫 촬영이 기억난다고 꼽았다. 그는 “첫 촬영에 우리 모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첫 등장부터 출연자들이 서로를 다 만났을 때까지 저는 정말 방송통신위원회에 갈 줄 알았다. 그 정도로 자극적이었다. 또 그게 ‘에덴’이구나 느꼈다. ‘에덴’의 목적성을 알고 오신 분들이라서 다들 과감했다. 거기에 다들 놀랐다. 카메라가 없는 줄 아는 것 같더라”고 밝혔다.

'에덴'은 설렘과 조건 사이에서 사랑을 찾는 일반인 남녀 8명의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오로지 남자와 여자만 존재하는 '에덴 하우스'에서 참가자들은 본능적으로 끌린 상대방의 조건을 하나씩 추리하면서 사랑을 찾는다. 오는 14일 밤 10시 30분 채널 IHQ와 웨이브에서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