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자본주의학교'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자본주의학교' 방송화면 캡처


전 야구선수 최준석이 12억 사기를 당했다는 사실을 고백한 그 후의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2 예능 '자본주의학교'에서는 최준석이 서경석을 다시 찾아 원룸을 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서경석은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었다. "형님 안녕하십니까"라고 인사를 건네며 등장한 건 최준석이었다. 앞서 최준석은 12억 정도의 사기를 당한 사연을 털어놔 화제를 모았다.
/사진=KBS2 '자본주의학교'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자본주의학교' 방송화면 캡처
최준석의 아내는 눈물만 뚝뚝 흘렸고, 파트 타임 아르바이트하며 아이들을 키우고 있다고. 최준석은 서경석의 첫 의뢰인이었다. 지난 번에 보증금 100만 원에 월세 30만원짜리 집을 발품 팔아 알아봤지만, 계약에 실패했다.

서경석은 "지난번 방송 나가고 주변 반응 어땠어?"라고 물었다. 최준석은 "많이 안타까워하시더라. 지인분들이 연락도 많이 왔다. '왜 이야기를 안 했냐?'고 하신 분들도 있었다"고 답했다. 이어 "굳이 좋은 일도 아닌데 알리겠냐고 했다. 혼자 가진 거랑 오픈한 거랑 심적으로 편해졌다"고 덧붙였다.

또한 서경석은 "그래서 그런지 얼굴이 밝아졌다"며 웃었다. 최준석은 "야구 중계나 그런 부분도 계속하고 있다. 다른 프로그램에도 하나 들어갔다. 조금씩 괜찮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서경석은 "축하 축하"라며 박수쳤다.

최준석은 "와이프가 굉장히 고마워하더라"며 아내와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서경석은 최준석 아내에게 안부를 물었다. 그러면서 "방송 이후로 변화가 있어요?"라고 질문했다. 최준석 아내는 "깨달은 바가 많았던지 제 말을 경청하려고 하더라. 할 수 있는 선에서 더 검소해지려고 하는 것 같다. 아이들한테 솔직히 100점 아빠"라고 답했다.
/사진=KBS2 '자본주의학교'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자본주의학교' 방송화면 캡처
서경석은 "이번에는 어떤 집을 원해요? 저번하고 같아요? 가격은 저렴하되 조금은 더 쾌적한 집?"이라고 했다. 이어 "이번에도 최선을 다해서 같이 발품을 팔아보겠다"고 덧붙였다. 최준석 아내는 "좋은 터전을 찾아서 잘 일어나리라 믿어. 적응 잘했으면 좋겠어"라고 응원했다.

서경석은 "제일 중요한 건 금액적인 부분이다. 서울에서 100/20~30 힘들다"고 토로했다. 이를 들은 최준석은 "제가 준비를 조금 하고 왔다. 오늘은 계약하려고 한다"며 돈 봉투를 꺼냈다. 최준석이 가져온 건 현금 200만 원이었다. 최준석이 원하는 집은 보증금 200만 원에 월세는 조금 싼 집이었다.

서경석이 최준석에게 보여준 첫 번째 집은 월세 30만 원에 보증금 100만 원인 집이었다. 두 번째 집은 월세 35만 원에 보증금 150만 원, 세 번째 집은 월세 30만 원에 보증금 200만 원이었다. 최준석의 선택은 마지막 집이었다. 최준석은 세 번째 집과 계약을 했다. 서경석에게도 첫 계약을 성사한 순간이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