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권상우./사진제공=수컴퍼니
배우 권상우./사진제공=수컴퍼니


배우 권상우가 KBS 새 드라마 ‘커튼콜: 나무는 서서 죽는다’ 출연을 확정한 가운데, 하지원과 2004년 영화 '신부 수업' 이후 18년만 재회한다.

권상우는 ‘커튼콜: 나무는 서서 죽는다’(이하 ‘커튼콜’)에 거대 재벌그룹 후계자 배동제 역으로 합류한다.

‘커튼콜’은 북에서 온 시한부 할머니의 마지막 소원을 이뤄주기 위해 귀순한 손자를 연기하는 한 남자의 연극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

권상우는 극 중 거대 재벌그룹의 후계자 배동제로 분한다. 배동제는 잘생긴 외모에 사소한 것 하나까지 귀족의 풍모가 느껴지는 타고난 재벌. 그는 자기 생각을 드러내는 데 있어 거리낌이 없고, 타인의 기분을 전혀 배려하지 않는 과감한 언행을 일삼는다. 그러나 그의 말에는 나름의 확고의 논리와 확신이 있어 예의 없다는 소리를 들을지언정 말도 안 된다는 소리는 절대 듣지 않는 인정할 수밖에 없는 스타일의 남자다. 배동제는 인생에 있어 단 한 번, 유일하게 놓쳐버린 그 무언가 때문에 흔들리게 된다.

권상우는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추리의 여왕’ 등을 비롯해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히트맨’, ‘신의 한 수: 귀수편’, ‘탐정: 리턴즈’, ‘탐정: 더 비기닝’ 등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이에 권상우가 ‘커튼콜’에서 하지원, 강하늘, 성동일, 정지소, 노상현 등과 어떤 연기 호흡을 선보이게 될지, 그가 새롭게 그려나갈 배동제의 이야기에 이목이 집중된다.

‘커튼콜’은 드라마 ‘달이 뜨는 강’, ‘바람과 구름과 비’, ‘사임당 빛의 일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과 영화 ‘히트맨’, ‘청년경찰’ 등을 제작한 조성걸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본격적인 제작에 돌입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