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3'/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3'/사진제공=KBS Joy


모델 겸 방송인 한헤진이 '노 양심' 남자친구 사연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오늘(7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 '연애의 참견3' 127회에서는 1세 연상 남자친구와 연애중인 30세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고민녀는 5년간 연애한 남자친구와 파혼한 뒤 이별을 극복하기 위해 가죽공방 클래스를 수강한다. 그날 고민녀는 한번 보고 말 거라는 생각에서인지 강사에게 자신의 모든 사정을 털어놓게 된다.

하지만 두 사람의 만남은 그날 이후 이어진다. 강사는 잡생각을 떨치라며 무료로 클래스에 참가하게 해주고 꽃 선물까지 하며 고민녀에게 다정하게 다가온다.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연애를 시작하고 고민녀는 파혼의 아픔을 잊는다. 그러나 연애 이후 남자친구의 이상한 점을 발견한다. 고민녀가 남자친구에게 노트북을 빌려줬더니 자신에게 준 것인 줄 알았다며 중고로 팔아버리는 등 고민녀의 물건을 자신의 것처럼 생각하기 때문.

심지어 남자친구는 자신의 경차와 고민녀의 새로 뽑은 SUV를 바꿔 타자고 제안한다. 주우재는 "이건 말이 안 된다"며 황당해하고, 한혜진은 "이런 말은 학창시절 일진들이나 쓰는 말 아니냐"며 경악한다.

그리고 얼마 뒤 누군가로부터 연락이 온다. 모든 사연을 듣고 나서 김숙은 "보이스피싱 아니냐"라면서도 "그런데 이렇게 하면 사기는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해 고민녀 사연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남자친구의 진심은 무엇이고, 고민녀가 연애를 이어나가는 이유는 무엇일지는 7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3'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