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서현진 "로코 퀸? 공효진·정유미·김세정 다음"…양세종과 키스에 "못 보겠다"('연중라이브')


[종합] 서현진 "로코 퀸? 공효진·정유미·김세정 다음"…양세종과 키스에 "못 보겠다"('연중라이브')
[종합] 서현진 "로코 퀸? 공효진·정유미·김세정 다음"…양세종과 키스에 "못 보겠다"('연중라이브')
[종합] 서현진 "로코 퀸? 공효진·정유미·김세정 다음"…양세종과 키스에 "못 보겠다"('연중라이브')
사진=KBS2 '연중 라이브' 영상 캡처
사진=KBS2 '연중 라이브' 영상 캡처
서현진이 '로코 퀸' 수식어에 대한 생각을 드러냈다.

지난 2일 방송된 KBS 2TV '연중 라이브'에는 서현진이 출연했다.

서현진은 '로코 퀸' TOP3 안에 든다'는 질문을 받았다. 서현진은 "아니다. 생각나는 '로코 퀸' 말해봐라. 우리나라에 로코 퀸이 굉장히 많은 것 아시냐"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공효진, 정유미, 김세정"을 꼽으며 "저는 10명 안에 들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로코 퀸 타이틀을 들었을 때 기분 좋지 않았냐는 물음에는 "처음에는 의문이 들고 지금은 얼마나 감사한 일인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서현진은 신인시절부터 지금까지의 필모그래피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15년 전 2007년 신인시절 서현진은 풋풋하고 앳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2011년 '짝패'로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리고 MBC 신인상 수상한 모습을 본 서현진은 "나 저때 어렸다. 이것만 보인다"며 쑥쓰러워했다.

서현진은 최근 공식 SNS 등을 통해 살이 많이 빠진 얼굴과 몸매를 드러낸 바 있다. 너무 야윈 서현진의 모습에 팬들은 걱정하기도 했다. 이에 과거 젖살이 있던 시절의 모습이 더욱 눈길을 끌었다.

2017년 드라마 '사랑의 온도' 때 촬영 모습도 살펴봤다. 하필 상대배우 양세종과 키스신이 나왔다. 서현진은 "못 보겠다. 진땀이 난다"며 머쓱해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