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채널A
/사진제공=채널A


배우 고두심이 한지민의 결혼 독려 대작전을 펼친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채널A-LG헬로비전 공동제작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12회 방송에서는 고두심 데뷔 5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톱스타들이 총출동한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고두심은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제주 해녀 역할로 첫 연기 호흡을 맞추고 있는 배우 한지민을 경주 여행 메이트로 초대했다. 경주 바다의 비경이 펼쳐지는 주상절리에서 한지민을 만난 고두심은 "마음도 예쁘고 얼굴도 예쁜 후배"라며 여행 시작부터 극찬했다.

모녀 케미스트리를 뽐내며 경주의 핫플레이스들을 여행하던 두 사람. 황리단길에서 운세를 보던 중 재미있는 상황이 벌어졌다. 고두심이 "지민이가 올해 꼭 결혼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라며 한지민 결혼 독려 대작전을 펼친 것.

고두심은 "남편감은 위트있고 재미있는 사람 만나야 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한지민은 "올해가 얼마 안 남았어요. 선생님"이라며 당황한 모습을 보여 현장 스태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고두심은 "지민이는 부족한 게 하나도 없다. 어떤 남자가 행운에 당첨이 될지 모르겠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지민과 즐겁게 여행을 즐기던 고두심이 예기치 않은 눈물을 펑펑 쏟아내는 사건도 발생했다. 제작진과 한지민이 합심해 고두심의 배우 데뷔 50주년 기념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준비했기 때문. 고두심의 연기 인생을 담은 사진전과 영상을 본 고두심은 감동의 눈물을 흘렸고, 이를 지켜보던 한지민도 연신 눈물을 훔쳤다.

이게 끝이 아니었다. 김희애, 차승원, 강하늘, 김우빈, 유진, 한고은, 윤은혜 등 우리 나라를 대표하는 톱스타 배우들이 50주년 축하 영상메시지를 보내왔다. 김희애는 "5년도 아니고 50년은 반세기다. 50이라는 숫자는 건강, 인품, 능력 등 모든 것이 완벽히 갖춰졌기에 만들어진 것이라 생각한다"고 경의를 표했고, 고두심과 함께 '우리들의 블루스'에 출연 중인 김우빈은 "지금처럼 건강하게 저희 곁에서 오래오래 좋은 연기와 작품 보여주세요. 저도 다시 선생님과 호흡할 수 있는 날을 기다리겠습니다"며 애틋한 마음을 표현했다.

함께 여행한 한지민도 선물과 직접 쓴 편지를 준비해 "선생님의 모습은 앞으로 제가 닮고 싶고, 배우고, 따르고 싶은 모습"이라며 고두심에 대한 무한한 존경심을 표했다. 이에 고두심은 "만약 50년 전으로 시간을 되돌린 데도 난 배우의 길을 선택할 거다. 그동안 나를 사랑하고 응원해 준 시청자와 동료들께 정말 감사드린다"며 소회를 밝혔다.

또한 고두심과 한지민은 바다를 바라보며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촬영 당시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한지민은 "선생님을 처음 만났을 때 좀 무서웠다. 김우빈도 그 얘기를 했었다"며 선생님께 처음 인사를 드렸는데 "반갑다"라며 짧은 인사가 돌아와 당황했던 일화를 전했다. 고두심이 "내가 말투를 좀 투박하게 했구나"하며 미안해했다. 그러자 한지민은 "해녀 역할로 함께 배를 타 촬영을 하던 중 선생님께서 멀미가 심해 힘들어하셨는데 그때 가까이서 챙기고 이야기를 나누며 금세 친해질 수 있었다"고 밝혔다.

30여년의 발굴조사를 거쳐 새롭게 정비한 옛 신라시대 왕궁이 있던 궁성 월성해자가 올해 4월 대중에게 공개됐다. 반달 모양을 닮았다 하여 반월성이라 불리는 이곳을 오르던 고두심과 한지민은 외국인 관광객 일행과 길에서 마주쳤다. 그런데 "Hi"라며 먼저 인사를 건넨 한지민은 "옆에 이분이 굉장히 유명한 배우다"라며 고두심을 소개했다.

한지민은 외국인들과 자연스러운 대화를 이어갔다. 막힘없는 한지민의 영어 실력에 현장 스태프들도 깜짝 놀랐다는 후문. 외국인들에게 본인이 출연 중인 드라마와 개인 SNS 계정까지 친절히 소개를 마친 한지민은 사진 촬영까지 주도하며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이끌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