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내 인생'(사진=방송 화면 캡처)
'으라차차 내 인생'(사진=방송 화면 캡처)


'으라차차 내인생' 차민지가 남상지의 향수 선물과 카드를 버렸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으라차차 내인생'에서는 서동희(남상지 분)가 첫 월급으로 백승주(차민지 분)의 선물을 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동희는 첫 월급을 탔고 식구들과 자신을 일하게 해준 백승주를 위한 선물을 사기로 했다. 강차열(양병열 분)은 퇴근하는 서동희를 길목에서 기다리다가 "내가 백승주 팀장이 받으면 좋아할 선물을 잘 알고 있다"라며 앞장섰다.


백화점으로 간 두 사람은 향수 코너로 갔고 직원은 "남자친구 꺼 고르세요?"라며 다정한 서동희와 강차열의 모습에 질문했고 서동희는 "저 사람 제 남자친구 아니에요"라고 당황했다.


한편 강성욱(이시강 분)은 백화점 향수코너에서 서동희와 강차열의 모습을 보며 속으로 "꽤 친해보이는데"라고 중얼거렸고 마침 엄마 향수를 사러 온 백승주의 앞을 가로막았지만 백승주는 두 사람을 보고 질투에 휩싸였다.


이후 서동희는 백승주에게 향수를 내밀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에 서동희는 "일단 주는 거니까 받을게요. 고마워요"라고 말했지만 서동희가 자리를 뜨자 카드를 구겨버리며 속상해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