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 빠졌다" 정동원 폭풍 성장에 장민호 '삼촌 미소'→시가 15만원 도다리 낚시('동원아 여행 가자')


"유치 빠졌다" 정동원 폭풍 성장에 장민호 '삼촌 미소'→시가 15만원 도다리 낚시('동원아 여행 가자')
"유치 빠졌다" 정동원 폭풍 성장에 장민호 '삼촌 미소'→시가 15만원 도다리 낚시('동원아 여행 가자')
"유치 빠졌다" 정동원 폭풍 성장에 장민호 '삼촌 미소'→시가 15만원 도다리 낚시('동원아 여행 가자')
"유치 빠졌다" 정동원 폭풍 성장에 장민호 '삼촌 미소'→시가 15만원 도다리 낚시('동원아 여행 가자')
"유치 빠졌다" 정동원 폭풍 성장에 장민호 '삼촌 미소'→시가 15만원 도다리 낚시('동원아 여행 가자')
"유치 빠졌다" 정동원 폭풍 성장에 장민호 '삼촌 미소'→시가 15만원 도다리 낚시('동원아 여행 가자')
"유치 빠졌다" 정동원 폭풍 성장에 장민호 '삼촌 미소'→시가 15만원 도다리 낚시('동원아 여행 가자')
"유치 빠졌다" 정동원 폭풍 성장에 장민호 '삼촌 미소'→시가 15만원 도다리 낚시('동원아 여행 가자')
"유치 빠졌다" 정동원 폭풍 성장에 장민호 '삼촌 미소'→시가 15만원 도다리 낚시('동원아 여행 가자')
"유치 빠졌다" 정동원 폭풍 성장에 장민호 '삼촌 미소'→시가 15만원 도다리 낚시('동원아 여행 가자')
사진=TV CHOSUN '동원아 여행 가자' 방송 캡처
사진=TV CHOSUN '동원아 여행 가자' 방송 캡처
'동원아 여행 가자' 파트너즈 장민호와 정동원이 강원도 삼척 바다낚시에 도전해 월척을 낚아 올리는 대성과를 이뤘다.

지난 23일 방송된 TV CHOSUN '동원아 여행 가자'(이하 '동행자') 4회 분이 순간 최고 4.6%, 수도권 3.2%(닐슨코리아 제공)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장민호와 정동원이 '동양의 나폴리' 강원도 삼척 해변을 찾아 망중한을 즐기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이른 휴가 기분을 선사했다.

장민호와 정동원은 탁 트인 삼척 해변에 도착하자마자 백사장을 뛰어다니고, 부서지는 파도에 발을 담그며 즐거움을 표했다. 정동원은 모래성으로 만들어진 미끄럼틀로 가 어린아이처럼 미끄럼틀을 탔다. 그는 "어제 이가 빠졌다"며 "하나 안 빠지고 남은 유치가 있었다"며 장민호의 삼촌 미소를 이끌어냈다.

두 사람은 정동원이 직접 배달해 준 컵라면 브런치를 즐긴 후 해변 모래 밑에 고무줄을 숨기고 나무젓가락으로 건져 올리는 게임을 시작했다. 두 번의 경기 모두 장민호가 승리하자 정동원은 "진짜 재미없다"고 툴툴댔다. 이에 두 사람은 모래성 뺏기 게임을 함께했다. 정동원은 "세게 가겠다"고 큰소리친 것과 달리 소심하게 가장자리를 훑었다. 두 사람 모두 '사나이 여행'이란 타이틀이 무색하리만큼 소심한 플레이로 폭소를 일으켰다. 하지만 정동원은 또다시 장민호에게 패배해 무릎을 꿇고 절규했던 상태. 장민호는 웃으며 "소원이 뭔데"라고 물었지만, 정동원이 "지난번 낚시했을 때 결과가 사나이답지 않아서"라고 운을 떼자 "바다낚시 말고 다 들어줄게"라고 농을 쳐 모두의 배꼽을 잡게 했다.

결국 두 사람은 바다낚시 배에 승선했다. 정동원은 직접 챙겨온 멀미약을 장민호 귀밑에 붙여주는 등 훈훈한 배려를 보였다. 반면 정동원은 사나이는 멀미약 따위 없어도 된다고 큰소리를 떵떵 친 것과 달리, 배가 출발하자마자 "멀미난다"며 주저앉았다. 급기야 장민호 등에 몸져누워 끙끙대 웃음을 안겼다.

두 사람은 한참을 달린 끝에 가자미 포인트에 도착했다. 정동원은 "트로트계 강태공입니다"라며 또다시 자신감을 드러냈다. 선장님에게 미끼 끼우는 방법을 배운 두 사람은 많이 잡는 사람의 소원을 들어주자며 본격적인 바다낚시에 나섰다. 이때 정동원의 낚싯대가 휘청이기 시작했고, 손바닥만한 가자미를 잡아 올리고 뛸 듯이 기뻐했다. 더욱이 정동원은 훨씬 큰 크기의 가자미를 연이어 잡아 올렸고, 장민호로부터 "진짜 강태공이네!"라는 감탄을 들었다.

장민호 역시 자리를 옮긴 후 커다란 도다리를 낚아 올렸지만, 정동원이 이를 방생하는 돌발 상황이 벌어졌다. 장민호 또한 정동원이 잡은 물고기들을 전부 놓아주면서, 두 사람의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10여 분간의 묵언 낚시 끝에 정동원은 무려 36cm에 달하는 도다리를 잡아 올렸고, 또다시 가자미 한 마리를 추가했다. 정동원의 선전에 장민호는 "나는 세월을 잡았다~"고 푸념하며 "안 맞아 나랑"이라고 고개를 푹 숙여 모두를 포복절도하게 했다.

정동원이 완승을 거둔 후 뭍으로 귀항한 두 사람은 직접 잡은 물고기로 회를 뜨기 시작했다. 선장님은 정동원이 잡은 도다리의 시가가 15만 원에서 20만 원에 달한다는 말로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두 사람은 배 위에서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가자미 세꼬시와 도다리 회, 라면 사리를 넣은 매운탕을 즐겼다. 알찬 선상 회 만찬에 절로 콧노래를 부르던 두 사람은 싸이의 노래 '댓댓'에 맞춰 커플 댄스를 추는 흥 폭발로 안방극장을 한바탕 웃게 했다.

'동원아 여행 가자'는 매주 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