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사진=방송 화면 캡처)
'놀면 뭐하니'(사진=방송 화면 캡처)


‘놀면 뭐하니?’ 그룹 비로봉의 탈락자 김혜수는 리헤이였다.


21일 방송된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는 비로봉에서 두 명의 탈락자가 생기며 충격을 안겼다.


이날 비로봉의 김혜수, 공효진, 나문희, 손예진 네 사람이 결성한 그룹 비로봉은 '원하고 또 원하죠'를 열창했다. 맑고 깨끗한 음색의 조합에 유재석은 감탄을 감추지 못했고 하하 와 김숙 역시 "너무 조합이 좋다"라며 놀라워했다.


하지만 김혜수는 중간에 음이탈이 났고 노래를 마친 후 김혜수는 "한번도 음정이 흔들린 적이 없었는데 어떡하냐"라며 안타까워했다. 이에 비로봉 멤버들은 "괜찮다, 하나도 티 안났다"라며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탈락자가 2명이나 선정됐다는 말에 유재석은 "2명이나? 이렇게 잘 했는데?"라며 의아해했다. 최종 탈락자는 김혜수와 공효진이었다. 가면을 벗은 김혜수의 정체는 '스우파'의 댄서 리헤이였다.


리헤이는 탈락 소감에 대해 "진짜 연습 많이 했었는데 어릴 때 꿈이었다. 음정이 흔들려서 아쉬웠다"라며 "가비씨도 왔다가 아주 음이탈을 시원하고 간 걸로 아는데 '곧 내 차례가 오겠구나' 싶었는데 진짜 이렇게 됐다"라며 안타까워했다.


한편 공효진의 정체는 가수 미주였다. 미주는 탈락 소감에 대해 "홀가분하고 너무 속 시원하다"라며 기뻐했고 정준하는 "이제 우리 단톡방 좀 활성화되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