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은 (사진=빅보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정다은 (사진=빅보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정다은이 tvN 드라마 프로젝트 오프닝(O'PENing)의 '저승 라이더' 주연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단막극 '저승라이더'는 죽음 배달 서비스라는 소재를 다룬 판타지 휴먼 드라마로, '죽음을 배달하는 남자'와 '죽음을 주문한 여자'가 우연한 계기로 죽고 싶은 사람들에게 죽음을 함께 배달하면서, 여러 인물들을 통해 삶에 대해 고찰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정다은은 극중 직장 내 괴롭힘 때문에 힘들어하는 간호사 '이진영'을 연기한다. 저승 라이더 '강민석'(성유빈 분)과 함께 삶이 괴로운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게 된다.

작년 한 해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 '비밀의 정원' 등으로 차세대 '충무로 여배우'로 주목받은 정다은은 2016년 단편 '동물원'으로 데뷔, '청년 경찰', '여중생 A' 등을 통해 대중에 얼굴을 알리고 '선희와 슬기' 속 독보적 존재감으로 제56회 대종상영화제 신인 여자배우상 후보에 오른 바 있다. 매 작품마다 특유의 분위기와 능숙한 완급 조절로 극을 끌어갔던 그녀의 활약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정다은이 연기하는 tvN 드라마 프로젝트 오프닝(O'PENing)의 '저승라이더'는 오는 8월 5일 오후 12시 10분에 방송된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