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블루스' 배현성
출연 소감 및 솔직한 이야기
"듣고 싶은 수식어? '믿보배'"
배우 배현성./사진제공=어썸이엔티
배우 배현성./사진제공=어썸이엔티


배현성은 ‘믿고 볼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했다. 그는 “제가 어떤 작품을 한다고 했을 때, 시청자들이 관심을 가져주고 한 번씩 더 봐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믿보배’를 꿈꾸는 배현성, 그는 “믿고 보는 배현성”을 향해 한 걸음씩 성장하고 있다.

18일 텐아시아 사옥을 찾은 배우 배현성과 만났다. tvN ‘우리들의 블루스’(극본 노희경 / 연출 김규태) 출연 소감을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우리들의 블루스'는 따뜻하고 생동감 넘치는 제주, 차고 거친 바다를 배경으로 다양한 인물들의 각양각색 인생 이야기를 담은 옴니버스 형식의 드라마.

극 중 ‘정현’ 역을 맡은 배현성은 고등학생의 임신과 출산이라는 다소 어려운 주제를 소화했다. 그는 베테랑 배우들 사이 안정적인 연기력과 섬세한 감정으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배우 배현성./사진제공=어썸이엔티
배우 배현성./사진제공=어썸이엔티
배현성의 섬세한 온도 차는 어려운 상황에 놓인 정현의 모습을 설득력 있게 그려냈다. 예민한 주제에도 많은 이들이 몰입할 수 있었던 이유다. 많은 대사 없이도 눈이나 행동으로 표현하는 그의 모습은 시청자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며 극을 이끌었다.

“대본에 있는 현이에 충실해서 상황에 집중하려고 했던 것 같아요. 영주가 언제나 첫 순위, 1번이니까. 그를 위한 마음을 어떻게 표현해야 좀 더 설득력 있게 전달할 수 있을까 많이 고민했죠. 현이의 생각을 말보다 눈으로 표현하려고 노력했어요.”

배현성은 극 중 방영주 역을 맡은 노윤서와 고등학생 커플로 호흡했다. 한부모 가정인 이들은 사랑하는 사이. 계획 없이 찾아온 새 생명 앞에 갈등하지만, 극복한다. 앙숙인 서로의 아버지 역시 관계를 회복하는 과정에서 위로와 격려를 선사한다.

“영주와 현이의 에피소드를 보시고 시청자분들이 다양한 현실 상황에 대입해서 의견을 주시고 격려도 해주셨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는 어려운 주제기도 하고, 조심스러운 얘기라서 어떤 게 정답이라고 말하기는 어려운 것 같아요. 다만, 최대한 잘 현이의 상황에 이입해서 설득력 있게 전달하려고 노력했습니다.”
배우 배현성./사진제공=어썸이엔티
배우 배현성./사진제공=어썸이엔티
해당 작품은 배현성의 성장이 돋보이는 작품으로도 평가된다. 애절한 감정이 그대로 전해지는 눈물 연기부터 참아왔던 감정을 단번에 폭발시키는 강렬한 모습 등 상대적으로 적은 대사량에 비해 존재감은 극 전체를 사로잡았다.

“제가 한층 더 성장할 수 있게 된 작품이 될 것 같아요. 전에도 훌륭하신 분들이랑 많은 작품을 했지만, 이번에 정말 많이 보고 배웠던 것 같아요. 선배님들이 많이 나오시다 보니, 각자 연기하시는 것도 다 달랐고, 촬영장 분위기를 끌어내 가는 법도 많이 배웠어요.”

‘우리들의 블루스’는 배현성의 활약이 도드라진 8화, 전국 기준 평균 9.6%, 최고 10.4%를 나타내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후 두 자릿수 시청률을 유지 중이다.

“저희 에피소드 전에 선배님들이 워낙 잘해 놓으셔서 그거에 힘입어 잘되지 않았나 싶어요. 워낙 감독님과 작가님도 유명하시고, 아버지들도 너무 잘하셔서. 그런 부분에서 사랑받은 것 같고, 공감과 응원을 이끄는 에피소드가 많아서 시청률이 높게 나오는 것 같아 행복하죠.”
배우 배현성./사진제공=어썸이엔티
배우 배현성./사진제공=어썸이엔티
배현성은 2018년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로 데뷔, 플레이리스트 ‘연애플레이리스트’ 시즌3, 시즌4에 주연으로 출연했다. 이후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두 시즌에 연달아 등장하며 존재감을 알렸다.

그는 ‘우리들의 블루스’ 출연 이전 KBS2 ‘디어엠’ 촬영을 마쳤다. 해당 작품은 일본에서 선공개를 앞두고 있다. 이 밖에도 배현성은 seezn ‘가우스전자’ 출연을 확정 지으며 데뷔 직후부터 ‘열일’ 행보를 달리고 있다.

“제가 촬영했던 작품을 보면 아직은 부족한 거 같고 볼 때마다 부끄러워요. 지금의 제 목표는 그런 부끄럽고 부족한 모습들을 느끼는 걸 점점 줄여가는 거예요.”

“작품을 계속하는 원동력은 아무래도 가족인데요, 반응을 보면 더 뭔가 열심히 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요. 드라마 하는 날이면 전화 와서 ‘잘 봤다, 오늘은 나오냐’ 그런 말도 하시고 본가에 가면 예전보다 지인들이 부탁하는 사인이 좀 더 많아졌다거나. (웃음) 그럴 때마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느끼죠.”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