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부대'/ 사진제공=채널A
'강철부대'/ 사진제공=채널A


‘강철부대2’ HID(국군정보사령부특임대)와 UDT(해군특수전전단)가 결승 진출 마지막 한자리를 얻기 위한 치열한 승부를 펼쳤다.

10일 방송된 ENA채널과 채널A의 예능 프로그램 ‘강철부대2’ 12회에서는 UDT가 지옥의 가로림만 보급 작전에서 승기를 들어 올리며 결승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로써 최고의 특수부대원을 가리는 최후의 결승전에는 특전사(육군 특수전사령부)와 UDT가 맞붙게 되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이날 방송에서 HID 이동규는 IBS(고무보트)를 머리 위로 들어 올리는 헤드 캐리 작전을 제안했지만 대원들은 이내 균형을 잃고 쓰러져 실패했다. 이에 이동규는 결국 암벽 위로 IBS를 끌고 가는 작전으로 변경해 갯벌을 질러가 UDT와의 거리를 좁혔다. 반면 바짝 뒤쫓아 오는 HID를 본 UDT 윤종진은 군장을 메는 작전으로 스퍼트를 끌어 올렸다.

이어 결정적인 변수가 될 보급포인트E에 도착한 UDT는 구조 물품을 가지고 이동해 더미를 후송해야 하는 추가 미션에 임했다. 구출조로 투입된 UDT 구민철은 IBS가 갯골에 빠져 오도 가도 못하자 홀로 더미를 옮기는 전략을 세웠다. 쉬지 않고 내달려온 구민철은 가장 먼저 결승점을 먼저 통과한 뒤 다시 IBS로 돌아가 UDT를 도우며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UDT는 갯벌 훈련 경험치를 살려 완벽한 팀워크를 발휘해 압도적인 승리를 이끌었다.

반면 HID 이동규는 다리에 쥐가 난 와중 자신의 몸에 더미를 묶고 갯벌을 기어가며 처절한 사투를 벌였다. 이미 패배가 결정된 상황 속 HID는 묵묵히 전진하며 마지막 임무를 완수해 모두를 뭉클하게 했다. 이동규는 “진짜 열심히 했다. 군대에 있을 때보다 열심히 했다”며 결국 눈물을 흘려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자아냈다. 이민곤 역시 “정보사는 항상 음지에서 싸우고 양지에서 영광을 누리는 부대이기 때문에 목숨을 걸고 어디에서든 임무 수행을 하고 있을 것이다. 마음으로 많은 응원해 주셨으면 좋겠다”며 작별 인사를 고했다.

대망의 결승전을 앞둔 특전사와 UDT는 본 미션에 앞서 결정적 베네핏이 걸린 사전 미션에 돌입했다. 결승 전초전이 될 강력한 베네핏의 사전 미션은 종합 실탄 사격으로 총 3라운드로 권총사격(1명)-소총기동사격(2명)-침투저격(1명)으로 진행됐다. 종합 실탄 사격은 각 부대 4인이 전원 참전, 세 라운드 중 두 라운드를 승리하는 팀이 베네핏을 얻게 된다.

본격적인 사전 미션이 시작된 가운데 1라운드 권총사격에서는 UDT 권호제와 특전사 성태현이 나섰다. 권총사격은 총 10발의 총알로 3개의 타깃을 제거해야 하며 정밀사격, 탄창 교환 사격, 한 손 사격을 통해 진행된다.

비장한 표정으로 사격장 입장을 마친 성태현, 권호제는 숨을 고르며 미션에 임했다. 특히 권호제는 사격개시 2초 만에 격발했을 뿐만 아니라 사격판 정중앙을 관통하며 또 한 번 카메라를 박살내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성태현 역시 놀라운 사격 실력으로 권호제를 바짝 따라잡았다. 권호제는 총 5점 차이로 성태현을 앞서 나가며 마지막 라운드 한 손 사격을 시작했다.

한 발당 10점이 걸린 마지막 한 손 사격의 첫 번째 발에서 권호제와 성태현 모두 타깃 제거에 성공했다. 하지만 두 번째 발에서 권호제는 치명적인 실수를 저지르며 위기를 맞았다. 반면 역전의 기회를 다잡은 성태현은 고도의 집중력으로 명중하며 역전에 성공했다. 승패를 결정 지을 마지막 한 발만을 남겨둔 가운데, 성태현의 방아쇠는 당겨졌다. 과연 성태현의 최후의 탄환은 어디로 향할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방송 직후 “정보사가 떨어지다니. 믿을 수가 없네요”, “괜히 UDT가 아닌가 보다. 역시나 명불허전이네요”, “정보사 결승 진출 바랐는데 아쉽네요. 그동안 보여준 것으로도 충분합니다”, “이동규 님 마지막까지 너무 감동이었습니다. 내 마음 속의 1등입니다”, “특전사 VS UDT 결승전 너무 기대 됩니다” 등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강철부대2’ 13회는 오는 17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