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발벗고 돌싱포맨'(사진=방송 화면 캡처)
'신발벗고 돌싱포맨'(사진=방송 화면 캡처)


'신발 벗고 돌싱포맨' 정준호가 얼렁뚱땅 프러포즈에 성공했음을 밝혔다.

1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배우 정준호가 게스트로 출격했다.

이날 정준호는 이하정과의 프러포즈 했던 날을 떠올리며 "12월 31일에 딱 프러포즈를 하려고 마음먹고 있었다. 그때 드라마 촬영을 하고 있었는데 하필 촬영이 늦게 끝났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그는 "눈이 엄청나게 왔고, 11시 30분까지는 집에 도착해서 준비해야 했다"라며 "집에 선물 받은 꽃이 있었다. 꽃 살 데가 없으니까 받은 걸 가지고 잘 다듬었다"라며 프러포즈용 꽃다발을 공수했음을 밝혔다.

이어 정준호는 "음식을 하면 시간 시간이 걸리니까 사리 곰탕 면에 밥을 한 공기 넣고 끓이면 죽처럼 되는데 와인 안주로 좋다. 거기에 배추에 된장, 김, 물김치를 함께 냈다"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탁재훈은 "준비한 다음에 하면 되지 않냐?"라고 정곡을 찔러 웃음을 자아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