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동국, 子 시안보다 쌍둥이 딸♥ "이모티콘만 대충 보내 서운" ('피는 못속여')


축구선수 이동국이 딸들의 남자친구에 선을 그었다.

지난 9일 방송된 채널A '슈퍼 DNA-피는 못 속여'에서는 이동국 가족의 슈퍼 DNA 일화가 공개됐다.

이날 MC 강호동은 "기쁜 소식이 있다"며 "시안이가 영국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에 스카우트 될 뻔 했다"고 밝혔다. 이동국의 막내 아들 시안이의 스카우트 제의는 뉴스에도 보도됐던 바.

이동국은 "대단한 일이 아니다"라며 머쓱해했고 "리버풀 유스 스카우터가 한국을 방문해 유소년 선수들을 보러 왔다. 시안이가 축구하는 걸 보고 '아버지가 누구냐'고 묻더라"고 말했다.

이어 "짧은 대화를 나눈 것 뿐"이라며 "가능성이 보인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동국은 "제가 보는 눈과 스카우터가 보는 눈이 별반 다르지 않더라"고 밝혔다.
[종합] 이동국, 子 시안보다 쌍둥이 딸♥ "이모티콘만 대충 보내 서운" ('피는 못속여')
이어서 이동국 가족의 스포츠 일상이 공개됐다. 이동국은 재아의 재활을 위해 야간 테니스 훈련에 나섰다. 쌍둥이 언니 재시도 재아를 위해 함께 했다. 이동국, 재시, 재아는 고깔 워밍업부터 시작해 연습볼 훈련에 임했다. 오랜만에 테니스를 치는 재시는 공중부양 샷을 치는 등 초반에 헤맸지만, 재아가 잠시 코칭해주자 단번에 실력을 발휘했다.

몸풀기 연습을 끝낸 부녀는 재아 VS 이동국-재시로 팀을 나눠 2:1 대결을 벌였다. 이동국은 '깐족 테니스'를 선보였다. 이에 멘탈이 흔들린 재아는 초반엔 쉽지 않은 경기를 이어갔다. 하지만 곧 실력을 뽑아내기 시작했고, 이동국과 재시는 실수하며 서서히 무너졌다. 서로 남탓을 하던 이동국, 재시는 결국 재아에게 패했지만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종합] 이동국, 子 시안보다 쌍둥이 딸♥ "이모티콘만 대충 보내 서운" ('피는 못속여')
경기 후 이동국과 두 딸은 이야기꽃을 피웠다. 이동국은 "시안이가 축구 선수를 한다면?"이라고 물었고, 재시와 재아는 반대하면서 "시안이는 아빠처럼 다치면 안 된다"고 이류를 댔다.

재아는 "윔블던 결승에 출전한 나와, 월드컵 결승에 출전한 시안이 중 누구를 보러 갈 거냐”고 돌발 질문을 던졌다. 이동국은 "재아 보러 가지"라며 "시안이는 축구를 할지 말지도 모르니까"라고 여유있게 답했다.
[종합] 이동국, 子 시안보다 쌍둥이 딸♥ "이모티콘만 대충 보내 서운" ('피는 못속여')
특히 이동국은 가족 단체 대화방을 공개하면서 "딸들이 이모티콘만 대충 보낸다"며 서운함을 내비쳤다. 이어서 주제가 '남자친구'로 넘어왔다. 재아는 "지금 혹시 남친을 데려오면 어떨 것 같아?"고 물었다. 이동국은 "괜찮은데, 고등학교 3학년은 되어야 (교제해도) 되지 않을까?"라고 선을 그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